곽현화, '가슴노출신 소송' 승소 심경 "응원 고맙습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9.24 06:35 / 조회 : 843
image
배우 곽현화 /사진=김창현 기자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9)가 자신의 동의 없이 가슴 노출 장면이 담긴 영화를 배포해 정신적 고통을 입었다며 영화감독 이수성(45)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승소한 심경을 짧게 전했다.

곽현화는 지난 2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수성 감독을 상대로 낸 1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일부 승소 판결과 관련해 "승소했습니다. 그동안 응원해 주신 분들 고맙습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83단독 이예림 판사는 이날 곽현화가 이수성 감독을 상대로 낸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2000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곽현화는 지난 2012년 4월17일 이수성 감독과 영화 '전망 좋은 집' 출연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체결 전 곽현화는 뒷모습 노출은 가능하나, 가슴 전면 노출은 못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주장했다.

촬영이 시작되고 이수성 감독은 "영화 흐름상 꼭 필요한 장면이니 찍고 편집 단계에서 빼달라면 빼주겠다"며 곽현화를 설득했고, 결국 곽현화는 가슴 전면 노출 장면을 촬영했다. 곽현화는 이수성 감독과 함께 편집본을 확인한 뒤 가슴 노출 장면을 꼭 빼달라고 얘기했고, 가슴 노출 장면이 삭제된 영화가 2012년 10월 극장에서 상영되고 IPTV 등에 포함됐다.

하지만 이수성 감독은 이후 1년이 지난 후 곽현화의 가슴 노출 장면이 포함된 영화 무삭제판을 IPTV 등에 공개하기로 영화 투자사 등과 협의했고 2013년 11월부터 가슴 노출이 담긴 영화를 제공했다.

곽현화는 다음해 2월 이를 알게 돼 이수성 감독에게 항의했고, 이수성 감독은 이를 수용해 투자사를 통해 IPTV 서비스 중단을 요청했다. 곽현화는 이수성 감독이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신체를 촬영한 후, 무단 반포했다며 형사 고소했다.

이수성 감독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1심은 "노출 장면을 제외하겠다고 확정적으로 약속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고 이후 대법원에서도 무죄가 확정됐다.

이후 곽현화는 "가슴 노출 장면을 영화에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합의가 이뤄졌는데, 동의 없이 무삭제판을 반포해 인격권을 침해했다"라며 "항의 후에도 오히려 무고 등으로 고소해 2차 가해행위를 했다"고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곽현화는 이 사건으로 인한 재산상 손해 3000만원과 성적 수치심 등으로 인한 정신적 고통에 대한 위자료 7000만원을 지급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법원은 "곽현화가 가슴 노출 촬영 당시 촬영 결과물에 대한 반포 등 사용까지 동의했다고 볼 수 없다. 오히려 가슴 노출 장면 사용 여부에 관해 편집 단계에서 다시 협의할 것을 예정하고, 일단 촬영에 응한 것"이라며 "가슴 노출 장면이 촬영됐다는 사정만으로 곧바로 이 감독에게 가슴 노출 장면을 포함한 무삭제판의 반포 권한이 있었다고 인정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