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문채원, 기억 잃은 이준기에 "어떻게 나를 잊어" 눈물[별별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09.24 00:23 / 조회 : 409
image
/사진=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캡처


'악의 꽃'의 문채원이 이준기에게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는 도현수(이준기 분)는 차지원(문채원 분)을 보며 혼란스러워했다.

기억을 잃은 도현수는 자신이 사이코패스라고 생각하며 자신이 차지원을 이용해왔다고 믿었다. 김무진(서현우 분)은 "너 차 형사한테 진심이었어. 복잡한 생각 말고 지금 너 차 형사 신경 쓰여, 안 쓰여?"라고 물었다. 도현수는 "불편해"라고 답했지만 계속해서 차지원을 신경썼다.

한편 차지원과 도현수는 재판에 증언해줄 사람을 만나고 돌아왔다. 도현수는 자신이 사이코패스라고 말하며 "나한테 계속 그 말을 듣고 싶어해요. '당신에 대한 기억은 잃었지만 감정은 남아있어' 이런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덤덤한 척하던 차지원은 "네가 어떻게 나를 잊어. 어떻게 그럴 수 있어. 우리가 어떻게 사랑했는데.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데. 어떻게 나만 가위로 오려내듯이 잊을 수 있어"라며 오열했다.

도현수는 "형사님. 난 내가 의심스러워요. 내가 진심이라는 게 있긴 있는 건지, 내가 나를 믿을 수가 없어요. 단 한 번도 누군가한테 지속적으로 감정을 준 적 없어요. 그런 내가 지금 형사님한테 느끼는 이 감정이 난 얼마나"라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