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이준기, 증인석에 앉아..마지막까지 예측불가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9.23 15:47 / 조회 : 639
image
/사진제공=tvN


'악의 꽃' 마지막 회를 장식할 새로운 사건이 열린다.

23일 오후 10시 50분 마지막 페이지의 온점을 찍을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극본 유정희, 연출 김철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에서 도현수(이준기 분)가 어느 재판의 증인으로 나서 새로운 사건 발생을 예고하는 것.

공개된 사진 속에는 증인석에 앉아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도현수의 모습이 담겼다. 과거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용의자였고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의 공범으로도 몰렸던 그가 과연 무슨 이유로 그 자리에 나왔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일반적인 재판장의 풍경과 조금 달라 더욱 눈길이 쏠린다. 도현수의 반대편으로 가득 찬 배심원석이 포착, 일반인들이 배심원으로 재판에 참여해 유죄, 무죄의 판단을 내릴 수 있는 ‘국민 참여 재판’임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방청석에 앉은 차지원(문채원 분)과 김무진(서현우 분) 역시 수군거리는 사람들을 뒤로한 채 바짝 굳어 있어 이들에게 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마음을 졸이게 한다. 특히 도현수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차지원의 눈빛에서도 걱정기가 물씬 어린 상황.

그동안 살인마의 아들이라는 낙인 아래 상처와 거짓말로 얼룩진 인생을 살아올 수밖에 없던 도현수가 오직 진실만을 말해야 하는 증인석에서 어떤 이야기를 내뱉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악의 꽃' 제작진은 "과거부터 지금까지 남아있던 퍼즐 조각들이 모두 짜 맞춰질 예정이다. 그 속에서 새로운 선택의 기로에 놓일 도현수, 차지원, 도해수(장희진 분), 김무진 네 사람의 이야기와 감정들을 주목해달라"며 "마지막 회까지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본방사수를 당부해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과연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도현수)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의 끝에 어떤 엔딩이 기다리고 있을지 '악의 꽃' 마지막 회에서 밝혀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