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2', 명불허전 엔딩 모음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0.09.23 09:03 / 조회 : 515
image
tvN 드라마 '비밀의 숲2'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에이스팩토리)가 예측불가 엔딩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매회 차원이 다른 몰입도와 예측을 빗나가는 충격 엔딩으로 다음 회를 기다릴 수밖에 없게 만들고 있기 때문. 믿기 힘든 진실이 드러나면서 뻔하지 않은 끝을 장식한 ‘비밀의 숲2’의 엔딩 장면들을 모아봤다.

#1화=강원철(박성근) 사인

3년 만에 다시 돌아온 ‘비밀의 숲2’는 안개가 짙게 깔린 통영 밤바다에서 첫걸음을 내디뎠다. 대학생 두 명이 안개가 자욱한 밤바다에 들어갔다가 다시 나오지 못한 사고가 발생한 것. 알고 보니 누군가가 고의로 해안통제선을 끊어 놓는 바람에 발생한 일이었다. 사고가 아닌 ‘사건’일 가능성을 포착한 한여진(배두나)이 황시목(조승우)에게 이 사실을 알렸지만, 관할 지검에 송치된 뒤 단 하루 만에 ‘무혐의’ 처분이 났다. 전관변호사가 사건을 맡으면서 속전속결로 마무리된 것.

무엇보다 ‘무혐의’ 결재란에 남겨진 동부지검장 강원철의 사인은 크나큰 충격을 안겼다. 지난 시즌, 그는 소신 발언으로 후배 황시목의 행보에 힘을 실어주던 든든한 조력자였기 때문. 시청자들을 미지의 안갯속으로 밀어 넣은 예측 불허 엔딩이었다.

#4화=드러난 세곡지구대의 진실

전관예우로 인해 허무하게 끝난 ‘통영 사고’는 황시목과 한여진을 예기치 못한 곳으로 이끌었다. 70년 숙원사업을 끝내고자 기회를 엿보던 최빛(전혜진)이 이 사례를 검경협의회로 나아가는 전략적인 발판으로 사용하면서 검과 경의 총칼 없는 전쟁의 서막을 알린 것. 이들의 진영 논리는 서로의 결점을 파헤치는데 집중됐다.

대검 우태하(최무성)의 지시로 은밀히 조사 중이었던 세곡지구대가 바로 이 중 하나. 세곡지구대 내부에서 사망한 경사의 죽음이 사실은 내부살인일 수도 있다는 정황에 진상을 파고 있었다. 곧이어 경찰 또한 수상쩍은 냄새를 맡았고, 조사 결과 죽은 경사는 집단 따돌림을 당하고 있었으며, 사망 당시 주변엔 왕따 주동자인 세곡지구대원들을 제외하곤 아무도 없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시민들이 경찰의 힘을 부정할 핵폭탄이 터지기 일보직전이었다.

#6화=서동재(이준혁) 실종

그렇게 서로의 치부를 파헤치며 엎치락뒤치락 하는 와중에, 서동재가 실종되면서 시청자들마저 경악했다. 검경의 총칼 없는 전쟁의 최전방에서 이리저리 들쑤시고 다녔던 서동재는 알지 말아야 할 것들에 발을 담갔다. 이를테면 정보부장 최빛이 남양주서 서장으로 있을 당시 전 대전지검장의 사망 의혹을 길에서 발생하는 흔한 질병 사고로 무마시켰다는 것, 이연재(윤세아)의 아버지이자 전 한조 회장인 이윤범이 병을 앓고 있다는 것 등이 있었다.

그래서였는지 서동재는 한밤중 주택가 골목에서 본인 소유의 자동차와 혈흔만을 남긴 채 사라져 현재까지도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그 누구도 감히 예상하지 못했던 반전이자 충격 엔딩이었다.

#8화=범인의 메시지

서동재가 실종된 지 만 이틀이 지나도록 변변찮은 단서 하나 찾지 못하며 수사도 난항을 겪고 있었다. 범인이 남긴 것은 오로지 삐딱하게 세워진 서동재의 차와 혈흔뿐. 그것만을 가지고 수사를 하기엔 용의자 특정부터, 범인의 동선, 그리고 범행 과정까지 추측이 가능한 가설은 많고 많았다. 그리고 그때, 자신을 드러내지 않을 것만 같았던 범인에게서 이미지 하나가 도착했고, 그 사진 속엔 “나는 설거지를 한 것이다. 너무 늦었다”라는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동재의 피가 잔뜩 묻은 노란색 넥타이도 함께였다. 이 장면에서 시청자들은 “진짜 시야에 안개가 찬 기분이다”, “동재야 제발 살아만 있어줘”라며 충격에 가득 찬 반응을 보였다.

#10화=경찰시계

범인이 보내온 메시지는 세곡지구대원들은 범인이 아니라는 증표였다. 그들은 ‘설거지’라고 표현할 만큼 서동재와 깊고 오래된 원한이 없었기 때문. 경찰이 용의자라는 보도가 나가면서 여론이 부정적으로 돌아서자, 최빛이 중간 브리핑을 통해 이 사실을 적시하며 승부수를 던진 이유였다. 그리고 그의 예상대로 경찰에 대한 비난은 자취를 감췄다.

그런데 이 날 엔딩에서 거센 폭풍이 휘몰아쳤다. 범인의 보내온 이미지를 국과수에서 감정한 결과, 육안으로 보이지 않았던 경찰 시계가 드러난 것. 범인이 경찰임을 뜻하고 있었다. 시청자들이 “짜릿하다”, “이번 화 엔딩이 제일 소름 돋고 충격적이다”, “이거 진짜 예상 못 했다”는 반응을 쏟아낸 이유였다.

방송은 매주 토,일 오후 9시.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과 발빠르게 늘 소통하는 매체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