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김정난 연기史 "지켜보고있는 배우는 박서준" [★밤TView]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0.09.22 22:02 / 조회 : 301
image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비디오스타'에서 배우 김정난이 자신의 연기 인생사를 밝혔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 김정난이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소감을 밝혔다.

이날 김정난은 자신의 연기 인생사를 언급했다. 김정난은 '사랑의 불시착', '신사의 품격', '스카이캐슬' 등에 출연해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그는 '사랑의 불시착' 촬영 당시 배우 현빈에 대해 "너무 말이 없고 과묵했다. 말없이 항상 미소를 머금고 있었다. 실물이 잘 생겼다"며 감탄했다. 이어 극 중 맡았던 북한 말 연기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북한 사투리는 아주 일부에 불과하다. 북한 사람들이 보면 이상하다고 느낄 수 있다"며 북한 연기를 선보였다.

옆에서 이를 듣고 있던 전영미 또한 영화 '강철비'에서 북한 앵커 역을 맡았다며 북한 말을 선보였다. 김정난은 "북에서는 '고조'란 말은 안 쓴다. '고조'란 말은 원래 '그저' 잖아요. 그런 말은 북한에서 현대에서는 쓰지 않는다. 옛날 말"이라며 한 수 가르쳤다.

이어 '스카이캐슬'에서 직접 총을 겨눈 연기에 대해 MC들이 "영화의 한 장면 같았다. 정말 강렬했다"며 극찬하자 김정난은 "원래 1, 2화만 나오는 거였는데 시청자 분들의 요구로 중간중간 회상 신으로 출연했다. 대본을 보자마자 '내가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또한 김정난이 출연해 화제가 된 '신사의 품격'에 대해서는 "극 중 이상형이 있었다. 김수로 씨가 맡았던 역할이 남자답고 박력있고 추진력 있어서 매력있었다"며 "요즘은 박서준 씨를 눈여겨 보고 있다. 최근 본 드라마가 '이태원 클라쓰'다"며 박서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MC들이 "박서준 씨와 함께 캐스팅되면 무조건 출연 할 거냐"라고 물었고 김정난은 "엄마로 출연하면 안 할 것. 연상, 연하면 한번 생각해 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