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데뷔그룹' 피원하모니, '피원에이치' 존재감 알릴까[종합]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9.22 12:00 / 조회 : 224
image
/사진=영화 '피원에이치' 포스터


FNC 신인그룹 피원하모니(P1Harmony)가 K팝 그룹으로는 최초로 무대가 아닌 스크린을 통해 대중에 데뷔 신고를 알렸다. 이들이 출연한 영화 '피원에이치:새로운 세계의 시작'이 가요계는 물론 영화계에도 신선한 존재감을 알릴 수 있을까.

피원하모니는 22일 오전 11시 영화 '피원에이치:새로운 세계의 시작'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피원하모니가 선보인 영화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은 분노와 폭력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세상을 구하기 위해 다른 차원에 흩어진 소년들이 모여 희망의 별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SF 휴먼 드라마. 이날 현장에는 피원하모니 멤버들과 창감독이 참석했다.

작품에는 북두칠성의 동쪽에 자리 잡아 북두칠성을 이끄는 희망의 별 알카이드와 북두칠성 옆에서 희미하게 빛나지만 이를 보게 된 자는 곧 죽는다는 악마의 별 알코르(사조성)의 전설을 바탕으로 소년들의 성장을 그린다. '계춘할망', '표적', '고사: 피의 중간고사'로 탄탄한 연출력을 선보인 창 감독이 각본, 연출을 맡아 피원하모니의 음악적 세계관을 드라마틱하고 흥미로운 스토리로 완성했다.

이 작품에는 피원하모니 멤버 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과 함께 정진영, 정용화, 김설현, 조재윤, 최여진, 정해인 등 화려한 배우들이 출연, 힘을 보탰다.

image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이날 피원하모니 멤버들은 "'K팝 최초 스크린 데뷔'라는 것에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항상 새로움을 추구해 왔는데 이 작품으로 실현된다는 느낌을 들어서 준비하며 설렜고 기뻤다"라며 "본업으로서 보여드리는 음반 활동에 있어서 이 작품이 비옥하고 드넓은 땅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음악이라는 나무를 심는 데 있어서 넓고 높게 키울 수 있는 땅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피원하모니는 또한 선배 연기자들과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답하며 "정진영, 설현 선배님께서 함께 연기 도움을 주셨다. 저희가 자잘한 실수도 많았는데 많이 조언도 많이 해주셨고 긴장할 때마다 긴장도 풀어주셔서 편하게 연기에 임했다. 다음에 꼭 다시 함께 연기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피원하모니는 "작품의 세계관과 음악적 세계관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 저희 데뷔 앨범을 이 작품으로 유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여러 선배 연기자들의 존재감과 함께 저희의 연기력에 대해서도 많은 기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image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창 감독은 이 작품에 대해 "뮤지션들이 음악의 영역 뿐만 아니라 극 영화를 바탕으로 이들이 갖고 있는 음악적 세계관을 확장해보자는 취지로 만들어보게 됐다"라며 "기존의 춤, 노래로만 하는 아티스트가 아니라 연기라는 묵직한 전달 방식을 바탕으로 세계관을 전달하는 진화한 아이돌의 모습을 구현해보려 했다"라고 말했다.

창 감독은 이어 "사실 처음에는 이 작품을 웹 소설의 형태로 시작하려고 했다"라며 "피원하모니 멤버들이 연기를 잘 몰랐었는데 소속사에서 멤버들의 MBTI 자료를 보여줬고 캐릭터가 다 담겨 있었고 중첩되지 않았다. 그래서 이들을 캐릭터화하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했고 너무 연기를 다 잘해줘서 작품 개봉을 해도 되겠다는 확신을 얻게 됐다"라고 말했다.

창 감독은 "피원하모니가 앞으로 2편, 3편이 나오게 될 때 성장하는 모습과 연결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후속작이 볼만할 것이다. 후속작은 가이드라인을 이미 만들어놨고 마블 유니버스의 '어벤져스'에 부럽지 않은 시리즈로 거듭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할 것"이라고 웃으며 답했다.

'피원에이치:새로운 세계의 시작'은 오는 10월 8일 개봉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