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도 없이' 유아인 "말 없는 캐릭터..살 찌우고 외모 변화"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9.21 11:31 / 조회 : 421
image
유아인 / 사진=에이스 메이커


배우 유아인이 말 없는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 살을 찌우고 외모를 변화 시켰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영화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 됐다. 이날 행사에는 유아인, 유재명, 홍의정 감독이 참석했다.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범죄 조직의 청소부 태인(유아인 분)과 창복(유재명 분)이 유괴된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휩싸이는 신선한 이야기를 그렸다.

데뷔 후 처음으로 대사가 없는 역할을 맡아 연기하게 된 유아인. 그는 "대사가 없기 때문에 표정으로 표현을 하려고 노력하지는 않았다"라며 "살도 찌우고 외모를 변화 시켰다. 그렇게 외모를 변화 시키고 카메라 앞에서 서면 자연스럽게 생기는 기운과 에너지가 있다. 그렇게 도움을 받으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소리도 없이'는 10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