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손샤인 위를 걷고 있다" 英 매체 극찬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9.21 08:20 / 조회 : 1028
image
20일 사우샘프턴전에서 4골을 기록한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손흥민(28·토트넘)이 폭발했다. 한국 선수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포트트릭'을 기록했다. 그를 향한 호평은 당연했다.

토트넘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매체 스퍼스웹은 20일(한국시간) "우리는 손샤인(SonShine) 위를 걷고 있다"는 제하의 기사를 냈다. '손샤인'은 햇빛, 햇살을 뜻하는 영어 '선샤인(sunshine)'에서 따온 손흥민의 별명이다.

손흥민은 이날 영국 세인트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EPL 2라운드 사우스햄튼전에서 4골을 몰아치며 팀의 5-2 대승을 이끌었다.

4골은 손흥민 개인 한 경기 최다 골이다. 프리미어리그 한국인 선수 첫 번째 해트트릭도 작성했다. 손흥민의 쇼타임이었다.

스퍼스웹은 "솔직히 말해 첫 번째 골이 터지기 전 손흥민이 최악의 전반전 경기를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모든 공격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27)의 롱 패스로 연결됐고, 계속 오프사이드에 걸렸다. 특히 손흥민은 생각 없이 왼쪽에 갇혀 있었다. 골이 터지기 전까지는 말이다"고 평했다.

하지만 전반 46분 손흥민의 첫 골 이후 우려는 사라졌다. 매체는 "케인의 왼발이 앞을 파고드는 손흥민을 발견하면서 암울했던 전반전이 순식간에 사라졌다. 곧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최전방 공격수가 될 3명 가운데 2명이 1시간 동안 퍼부을 4골 중 첫 번째 골임을 누가 알았겠는가"라고 손흥민의 포트트릭에 감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