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2R] ‘SON 4골 폭발’ 토트넘, 사우샘프턴 원정서 5-2 대역전승… 올 시즌 리그 첫 승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9.20 21:48 / 조회 : 228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 입단 후 리그에서 처음으로 해트트릭은 물론 최다골까지 갈아 치웠다.

토트넘은 20일 오후 8시(한국시간) 영국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에서 사우샘프턴과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원정에서 5-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에버턴과 지난 1라운드 홈 경기 패배 충격도 씻어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왼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고, 케인과 모우라와 스리톱에서 짝을 이뤄냈다. 중원에는 호이비에르크-은돔벨레-윙크스로 구성됐고, 포백 수비는 데이비스-다이어-산체스-도허티가 나란히 했다. 요리스가 골문을 지켰다. 사우햄프턴은 4-4-2로 맞섰다.

토트넘이 전반 시작 2분 만에 골을 넣는 듯 했다. 도허티의 패스를 받은 케인의 발리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이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반칙을 잡아내며 취소했다.

사우샘프턴이 반격했다. 아담스가 전반 9분 볼 경합 과정에서 흘러나온 볼을 슈팅했으나 요리스 선방에 막혔다.

위기를 넘긴 토트넘은 손흥민이 다시 기회를 만들었다. 그는 전반 11분 일대일 기회를 맞이했지만, 이 역시 오프사이드 깃발이 올라갔다.

토트넘은 계속 오프사이드 트랩을 극복하지 못했다. 전반 26분 케인의 골도 모우라의 오프사이드로 인해 없었던 일이 됐다.

사우샘프턴이 기습적인 한 방으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전반 32분 우측 후방에서 온 워커 피터스의 패스를 받은 잉스가 우측 사각지에서 때린 슈팅이 토트넘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그는 전반 종료 직전 케인의 크로스가 너무 길었으나 이를 잡아냈고, 우측 사각지대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골로 이어졌다.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함께 다시 골 맛을 봤다. 그는 후반 2분 케인의 패스를 받아 빠르게 쇄도하며 역전골까지 이뤄냈다.

그는 이 기세를 이어 해트트릭까지 달성했다. 후반 19분 케인의 로빙 패스를 받아 빠르게 돌하면서 때린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고, EPL에서 최초로 해트트릭 역사까지 이뤄냈다.

손흥민의 골 행진은 해트트릭으로 끝나지 않았다. 후반 28분 케인의 크로스를 가슴 트래핑 이후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 했다.

도움만 하던 케인까지 득점에 가세했다. 후반 37분 라멜라의 슈팅이 골대 맞고 나왔지만, 케인이 밀어 넣었다. 사우샘프턴은 잉스가 후반 45분 페널티 킥으로 만회골을 넣었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