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토메우 회장, 메시와 '파워게임' 무조건 항복 "어떤 문제도 일으키지 않겠다"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09.20 18:20 / 조회 : 828
image
바르토메우(좌), 메시. /AFPBBNews=뉴스1


FC 바르셀로나 조셉 마리아 바르토메우(57) 회장이 리오넬 메시(33)와 '파워게임'서 백기투항했다.

ESPN이 20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바르토메우 회장은 "앞으로 메시와 어떠한 문제도 일으키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바르토메우 회장은 이번 여름 메시를 이적설에 휘말리게 한 장본인이다.

바르토메우는 메시가 이적을 결심했을 때 강경 대응으로 일관해 오히려 일을 키웠다. 바르토메우는 메시를 설득하기보다 규정과 계약을 앞세워 메시를 압박했다. 법정 다툼까지 몰고 갈 기세를 보이자 오히려 메시가 진흙탕 싸움을 거부하며 잔류를 선택했다.

바르토메우는 일단 메시를 붙잡는 데에 성공했지만 마음의 상처를 완전히 봉합하지는 못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바르토메우는 "앞으로 메시와 어떠한 갈등도 일으키지 않겠다. 메시는 우리의 주장이며 바르셀로나의 리더다. 세계 최고의 선수를 잃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다. 팀은 그를 필요로 하며 그는 성공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최근 바르토메우 회장은 사퇴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ESPN에 따르면 바르토메우 해임 건의안 투표가 진행 중이다. ESPN은 "총 2만 867명 중 1만 6520명이 찬성하면 바르토메우 해임에 대한 투표가 진행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바르토메우는 "현 시점에서 사퇴를 생각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