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박보검, 힘찬 날갯짓 시작..배우로 비상할까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9.20 09:36 / 조회 : 2671
image
/사진제공=tvN


드라마 '청춘기록'에서 박보검은 배우로 비상할 수 있을까.

20일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극본 하명희, 연출 안길호) 측은 사혜준(박보검 분)과 이민재(신동미 분)의 심상치 않은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하며 배우와 매니저로 꽃길만 가득할 것만 같았던 두 사람에게 어떤 다이내믹한 사건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사혜준은 포기할 수 없는 배우의 꿈에 다시 도전하기로 했다. 작은 배역이지만 영화 출연을 결심,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하루아침에 일상이 바뀌지는 않았지만, 하고 싶은 일을 마음껏 할 수 있게 된 사혜준은 누구보다 빛났다. 다섯 신밖에 등장하지 않음에도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최선을 다한 사혜준. 헛된 꿈이라며 포기를 종용한 차가운 시선, 자신을 가로막는 답답한 현실에 카운트펀치를 날리는 사이다 엔딩은 심박수를 높였다.

사혜준의 도전에 뜨거운 응원이 쏟아지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평소와 다른 사혜준의 심각한 표정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차분히 가라앉은 눈으로 매니저 이민재를 응시하는 사혜준. 그의 눈빛을 애써 피하는 이민재의 모습도 흥미롭다. 현실을 직시하고 배우의 꿈을 접고자 했던 사혜준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이민재. 그의 진심에 마지막 도전에 나섰던 사혜준이다. 이제 사혜준의 꿈 안에는 이민재가 있었고, 서로에게 윈-윈이 되는 관계를 약속하며 치열한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한 로드맵을 그렸다. 그들이 꿈꿔온 희망적인 미래를 이룰 수 있을지, 짬뽕 엔터테인먼트의 행보에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사혜준의 배우 도전기가 본격 시작된다. '왜 배우를 간절히 꿈꿔왔는지' 다시금 깨달은 사혜준은 더 이상 물러서지 않고, 꿈을 향해 직진한다. 배우로서의 재능, 존재감을 거침없이 뽐냈던 사혜준. 그가 승승장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청춘기록' 제작진은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사혜준, 신동미에게 예기치 못한 일들이 기다리고 있다. 두 사람이 이를 어떻게 극복할지 지켜봐 달라. 가슴 두근거리는 감동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