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만 왜 이러나... ‘재능’ 리키푸츠에 “나가라” 통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9.19 23:12 / 조회 : 243
image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독불장군인가. FC바르셀로나 로날드 쿠만 감독이 또 선수에게 전력 외 통보를 했다. 이번에는 유스 출신인 리키푸츠(21)다.

스페인 ‘마르카’는 19일 “바르셀로나 쿠만 감독이 스페인 미드필더 리키푸츠를 전력 외로 간주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리키푸츠는 20일 예정된 프리시즌 엘체전 명단에서 빠졌다. 쿠만 감독이 리키 푸츠에게 직접 ‘올 시즌 내 구상에 없다. 그러니 가장 좋은 방법은 이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충격적이다. 리키푸츠는 라 마시아 출신으로 2018년 12월 1군에 데뷔했다. 이후 출전 시간을 늘렸다. 지난 시즌 리그 11경기에 출전할 정도로 급성장했다. 이에 팬들은 ‘캄프 누 최고의 재능’이라고 찬사를 보낼 정도였다. 때문에 이번 시즌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쿠만 감독은 쓸 생각이 없다. 수년간 주포였던 루이스 수아레스와 일부 선수들에게 이미 '팀을 떠나라'고 전달했다. 리키푸츠는 예상 밖의 일이다.

매체도 “이 사실을 접한 리키푸츠가 매우 놀랐고 엄청난 실망을 했다. 2021년까지 계약된 그가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쿠만 감독은 새로운 시스템에 리키푸츠가 안 맞다는 생각이고, 경쟁률이 높아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