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김희선, 주원에게 입양 얘기 "친모 찾아올 줄 알았다"

이종환 인턴기자 / 입력 : 2020.09.19 22:26 / 조회 : 283
image
/사진= SBS '앨리스' 방송화면 캡쳐
'앨리스' 김희선이 주원에게 자신의 입양 스토리를 밝혔다.

19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에서는 윤태이(김희선 분)와 박진겸(주원 분)이 안전가옥에서 임시 동거를 시작한 모습이 그려졌다.

윤태이와 박진겸은 이사 첫날을 기념해서 중국음식을 먹고 방에 들어갔다. 박진겸은 윤태이의 입양 이야기를 궁금해했다.

윤태이는 "엄마도 원래 어린 아이를 입양할 생각이었는데, 제가 눈에 띄었대요"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입양되기 싫었어요. 그때까지만 해도 진짜 엄마가 찾아올 거라고 생각했거든요"라며 담담하게 이야기를 전했다.

박진겸은 방을 나가며 윤태이에게 "여기 계신동안 편안하게 계셨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