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행 임박' 베일, 레알 동료들과 작별 인사조차 안 했다 (西 매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9.19 09:28 / 조회 : 178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토트넘 홋스퍼 이적을 눈앞에 둔 가레스 베일은 레알 마드리드 동료들과 인사조차 나누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엘 치링기토’의 보도를 인용해 18일(현지시간) “베일은 레알의 모든 동료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베일은 한때 레알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견인하는 등 주전으로 맹활약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부상이 잦아졌고 기량은 급하락했다. 여기에 골프 논란까지 겹치면서 베일은 레알에서 입지를 완전히 잃고 말았다.

중국의 장쑤 쑤닝으로부터 러브콜이 왔지만 레알이 거부하면서 레알과 베일의 사이는 더욱 나빠졌다. 다행히 토트넘이 베일의 임대 영입을 원하면서 탈출구가 마련됐다. 레알이 주급 대부분을 보조하는 조건으로 토트넘은 베일을 다시 품게 됐다.

마지막까지 베일은 레알에 대한 애정을 보이지 않았다. ‘아스’는 “베일은 자신의 레알 동료들을 만나 작별 인사를 나누지 않았다. 라커룸에 있는 동료들은 베일의 토트넘행에 안도감을 드러냈다”라고 언급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