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댁' 진재영, 럭셔리한 집 주방서 해탈 "냉장고·정수기 설치수리 못 해"

전시윤 기자 / 입력 : 2020.09.19 09:21 / 조회 : 701
image
/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배우 진재영이 소박한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진재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할 때산 10년 된 냉장고가 고장 나서 야채는 다 얼어버리고 냉동실은 다 녹아버렸다. 냉장고 기사님이 모델 단종되어 고칠 수가 없다고 하고 가셨다"고 글을 작성했다.

이어 "벼르고 벼르다 주문한 정수기는 기사님이 오셔서 여기는 설치 안 된다고 하고 가셨다. 세상 생각대로 되는 거 없다. 그러고 보면, 언제는 세상이 내 마음 먹은 대로 되는 게 있었나 싶다. 다 그런 거지 뭐. 남편. 소주 가지온나 ♥"라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진재영은 앞치마를 입고 환하게 웃고 있다. 주방에서 찌개를 끓이는 모습으로 소탈한 매력을 보였다.

한편 진재영은 지난 2010년 프로골퍼 진정식과 결혼 후 현재 제주도에서 생활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