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내새끼' ADHD 아이 등장..오은영 "10명 키우는것과 같아"

장은송 기자 / 입력 : 2020.09.19 09:31 / 조회 : 1550
image
/사진=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화면 캡처


오은영 박사가 ADHD 아이를 키우는 것은 아이 10명 키우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딸 넷을 둔 딸부잣집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방송의 주인공은 바로 13살인 둘째 금쪽이. 둘째 금쪽이는 다 같이 공부방에 모여서 공부하는 시간이 되자 집중을 못하고 엄마와 갈등을 일으켰다.

둘째는 넷째가 소리 내어 책을 읽자 책을 덮어버리면서 "속마음으로 읽으라고 시끄럽다고"라고 소리치고 엄마한테는 "나 노래 없으면 안 해"라고 요구했다. 이후 둘째는 결국 컴퓨터로 노래를 재생했다.

이에 엄마는 "하지 말랬잖아. 공부 하라고. 꺼"라며 언성을 높였고, 둘째도 "싫어"라며 불응했다. 둘째는 "노래도 못 듣게 하고 어떻게 하라는건데. 휴대폰도 안 주고. 나가. 내가 알아서 할거야"라며 공부방 문을 잠갔다.

이에 함께 공부방에서 공부하던 첫째는 "여기 너만 있는 방 아니다"라고 나직히 말했고, 둘째는 "어쩔. 싫은데"라며 툴툴댔다.

이와 같은 둘째의 행동에는 이유가 있었다. 둘째가 ADHD였기 때문. 오은영 박사는 "ADHD는 아이를 10명 키우는 것과 같다"며 "자기를 조절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억제하는 그 기능의 획득이 잘 안 되는 아이들이다"라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