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총력전 선언 "매 경기 결승, 순위 이렇게 끝나선 안된다" [★잠실]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9.19 14:50 / 조회 : 534
image
김태형 두산 감독. /사진=뉴시스
김태형 두산 감독이 남은 경기에서 총력전을 불사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김 감독은 19일 오후 5시 열릴 예정인 잠실 LG전을 앞두고 전날(18일) 수원 KT전 패배에 대해 "우리가 못한 거지"라고 짧게 입을 열었다.

이날 두산은 허경민이 벤치서 대기한다. 김 감독은 "허리를 비롯해 몸 전체적으로 안 좋다. 경기 후반 대수비나 대타 정도는 가능하다"고 이야기했다.

김 감독은 타자들의 타격 감에 대해 "김재환은 계속 감이 좋아지는 것 같다. 오재일도 그렇다. 다만 타격 감 때문에 경기서 졌다고 언제까지 얘기할 수는 없다. 일단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산은 올 시즌 58승4무48패를 마크하며 리그 5위에 자리하고 있다. 공동 3위 LG, KT와 승차는 2경기. 6위 KIA에 0.5경기 차로 쫓기고 있다. 순위 싸움에 대해 김 감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무겁게 말했다.

이어 "팬들을 위해서라도 순위가 이렇게 끝나면 안 된다. 마지막까지 바짝 해서 순위를 더 끌어올린다는 생각으로 할 것"이라고 재차 힘주어 말했다.

김 감독은 "이제부터는 서로 집중도가 다를 것이다. 다른 팀들도 마찬가지이겠지만 경기를 할 때마다, 매 경기 결승이라 생각하고 임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