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한수연, 존재감 각인..탄탄 연기내공 입증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9.18 13:40 / 조회 : 373
image
/사진제공=tvN


한수연이 '악의 꽃'에서 또 한 번 확실한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15회에서는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의 유일한 생존자인 한수연을 두고 맞닥뜨리게 된 백희성(김지훈 분)과 도현수(이준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수연을 찾아온 도현수가 안심시키려 하자 이미 여러 차례 사람들에게 속아 위험에 처했던 한수연은 "그러니까 날 구해주겠다는 거냐. 거짓말. 안 믿는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리며 연민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또 한수연은 자신을 넘겨받기 위해 염상철(김기무 분)을 찾아온 백희성을 마주하고 공포에 질려 비명을 지르며 신들린 연기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백희성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이 죽었다는 소식을 들은 도현수가 백희성을 죽이려 하자 한수연은 도현수를 꽉 붙잡으며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의 공범 백희성에게 도망칠 기회를 만들어줘 도현수의 살인을 막았다.

이후 한수연은 차지원에게 온 전화에 대고 "도현수씨 좀 구해주세요. 제발!"이라고 절박하게 외쳤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구조된 한수연은 차지원에게 "너무 불쌍했다. 그러니까 혹시라도 그 놈을 죽인다고 해도 도현수씨는 잘못 없다"고 말하며 애잔한 감동을 주었다.

한수연은 '악의 꽃'에 처음 등장한 순간부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핵심인물로 등장해 강력한 몰입도를 주었으며, 불안, 절망, 슬픔, 극도의 공포감 등 복잡하고 입체적인 감정을 가진 정미숙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 호평을 받으며 마지막까지 빛나는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촬영을 마친 한수연은 "흥미로운 줄거리에 연민 가득한 정미숙 역할을 할 수 있어서 기뻤다. 좋은 배우님들과 훌륭한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연기하는 내내 행복했었다. 특히 현장에서 많은 배려를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악의 꽃'은 오는 23일 종영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