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 윤제균 감독이 추천하는 2020 추석 영화!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9.18 11:47 / 조회 : 358
image
/사진=윤제균 감독


수많은 히트작을 배출한 감독 겸 제작자 윤제균이 '담보'의 제작에 참여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01년 유쾌한 코미디 영화 '두사부일체'를 시작으로 '색즉시공', '해운대', '국제시장' 등 다양한 흥행작의 연출을 맡은 윤제균 감독. 특히 1100만 관객을 동원한 최초의 한국형 재난 블록버스터 '해운대'와 뜨거운 부성애로 1400만 명의 눈시울을 자극한 영화 '국제시장'을 통해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쌍천만 감독 타이틀을 거머쥔 그는 권위 있는 영화제의 작품상과 감독상까지 휩쓸며 충무로를 대표하는 흥행 메이커로 자리잡았다.

유쾌한 웃음과 가슴 찡한 감동으로 국민의 보편적인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데 탁월한 윤제균 감독은 기구한 사연을 가진 수감자들이 음악을 통해 희망을 찾아가는 과정을 따스하게 그려낸 영화 '하모니', 휴먼 원정대의 위대한 도전을 그린 감동 실화 '히말라야', 남북 형사의 예측불가 공조 수사를 유쾌하게 담아낸 '공조', 전직 복서 형과 서번트 증후군 동생의 남다른 동거를 그린 '그것만이 내 세상' 등의 제작에 참여, 제작자로서도 성공가도를 달리며 영화계 흐름을 꿰뚫는 뛰어난 안목을 자랑했다.

이러한 가운데 윤제균 감독이 다시 한번 제작에 참여해 신뢰감을 높인 영화 '담보'가 예비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인정사정 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 분)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 분)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담보'는 JK필름이 2020년 처음으로 선보이는 영화로 관심을 모으는 작품이다. 윤제균 감독은 "감동을 주는 시나리오는 많았지만 '담보'처럼 진심으로 내 마음을 흔들었던 시나리오는 흔치 않았다"라고 말했다.

또 윤제균 감독은 "강대규 감독의 재치와 배우들의 연기력 등이 시너지를 발휘해 관객 분들이 영화를 보면서 큰 재미와 감동을 느낄 것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각박하고 팍팍한 현실에서 '담보'라는 영화가 관객 분들에게 선물이 되리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담보'는 9월 29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