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이민정 "시모와 고부갈등 없어..든든한 지원군"[인터뷰]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송나희 역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9.17 15:17 / 조회 : 381102
image
이민정 /사진제공=엠에스팀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민정이 KBS 2TV 주말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송나희(이민정 분)와 시어머니 최윤정(김보연 분)의 고부 갈등이 이해하기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이민정은 17일 스타뉴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현실에선 고부갈등을 어떤 방법으로 푸느냐'는 질문에 "나는 원래 왕래도 많고 편하게 생각해서 어떨 땐 친정엄마보다 시어머니에 대한 믿음이 더 클 때가 있다"며 "아들(이병헌)이 배우 일을 해서 그런지 몰라도 친정엄마보다도 시어머니께서 나를 더 많이 이해해 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든든한 지원군"이라고 말했다.

이민정은 이어 "그래서 극 초반 시어머니와 갈등하는 장면이 이해가 안가기도 했다"며 "예를 들면 시어머니가 병원에 와서 옷을 선물해 주셨을 때, 저 같으면 '잘 입을게요'하고 받았을 것 같다. 그리고 직장에 찾아와서 선물을 챙겨 주시면 전 되게 고마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민정은 부모님 역의 천호진(송영달 역)과 차화연(장옥분 역), 그리고 시어머니 역의 김보연(최윤정 역) 등 선배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선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시고 옛날 여담 같은 것도 많이 해주시고, 선생님들이 저희를 편하게 해주시려고 많이 배려해 주셨다"며 "다들 편안하고 좋으신 분들이셨다"고 밝혔다.

이민정은 또한 "천호진 선생님은 정말 가족처럼 저희를 대해 주셨다"며 "특히 천호진 선생님이 중간에 상을 당하셨을 때 10여명의 배우들이 모두 같이 갔었는데 정말 그때 분위기가 가족 같았다. 선생님도 가족들이 온 것 같다며 고마워 해주셨다"고 전했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바람 잘 날 없는 송가네의 파란만장한 이혼 스토리로 시작해 결국 사랑과 가족애로 따뜻하게 스며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지난 13일 100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