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손흥민, '무기력' 토트넘의 유일한 긍정 요소... 평점 1위

김동영 기자 / 입력 : 2020.09.14 05:29 / 조회 : 1467
image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 '손세이셔널' 손흥민(28)이 시즌 개막전에서 조금은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팀도 에버튼에 패했다. 그래도 손흥민은 팀 내 최고 평점을 받았다. 팀 내 유일한 긍정 요소로 꼽혔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튼과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경기 자체는 치열했지만, 결과가 좋지 못했다. 전반적인 경기력도 썩 좋은 편은 아니었다. 에버튼을 상대로 15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하는 등 강세를 보이고 있었지만, 올 시즌은 시작부터 꼬였다. 반면 에버튼은 하메스 로드리게스, 히샬리송 등이 활약하며 승리를 챙겼다.

만만치 않은 경기였으나 그래도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나름의 몫을 해냈다. 날카로운 움직임을 몇 차례 보였고, 에버튼을 위협했다. 공격포인트 생산에는 실패했고, 팀 패배를 바라만 봐야 했다.

경기 후 영국 인디펜던트는 "토트넘에서 유일하게 긍정적인 요소는 손흥민이었다. 골에 가장 근접한 장면을 연출했고, 가장 밝은 불꽃이었다. 마지막 터치나 슈팅 등은 평소만큼은 아니었으나 그래도 돌파와 패스 등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라고 전했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평점 6.6점을 부여했다. 특별히 높은 점수는 아니나, 토트넘 팀 내에서 가장 높은 평점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