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바다거북 방류

채준 기자 / 입력 : 2020.09.13 15:10 / 조회 : 181
image
/사진제공=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는 해양수산부, 해양환경공단,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11일 제주 중문색달해변에서 바다거북 18마리를 방류했다.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는 5년 동안 7차례에 걸쳐 총 138마리의 바다거북을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중문색달해변은 국내에서 마지막으로 바다거북의 자연산란이 발견된 곳이다. 외해 이동이 쉽고 혼획이 적어 생존율이 높다.

이번에 방류한 바다거북은 ‘17년(푸른바다거북 8마리), ‘18년(매부리바다거북 8마리) 아쿠아플라넷 여수에서 태어난 어린 개체와 ‘19년 아쿠아플라넷 제주에서 구조•치료한 2마리(붉은바다거북 1마리, 푸른바다거북 1마리)이다.

바다거북은 서식지로의 회귀본능이 높아 부화한 모래 해변에서 들어간 바다를 기억했다가 20~40년 후 자기가 태어난 해변을 찾아와 알을 낳기 때문에 방류 장소 선정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아쿠아플라넷 여수 관계자는 “국제 멸종위기종이자 해양보호생물인 바다거북을 5년간 꾸준히 바다로 돌려보낼 수 있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한화 아쿠아플라넷은 바다거북뿐만 아니라 다양한 생물의 종 보전을 위한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국내에서는 해마다 20마리가 넘는 바다거북 사체가 발견된다. 대부분 각종 어구에 걸리거나 해양쓰레기를 먹고 죽는다.

이에 바다거북 보호를 위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모든 종류의 바다거북을 멸종위기종으로 분류했고, ‘야생동식물 국제교역에 관한 협약(CITES)’ 1급으로 지정해 국가 간 상업적 거래도 엄격히 금지했다. 국내에서는 해양수산부가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해 보호에 힘쓰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