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새 야구장 안 지어요?" 목소리 높인 류중일 감독 '개탄' [★잠실]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9.10 16:13 / 조회 : 833
image
류중일 감독.
류중일(57) LG 감독이 새 야구장 건설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류 감독은 10일 잠실구장서 펼쳐지는 키움전을 앞두고 "광주 원정 경기를 마친 줄 알았는데 다음에 또 가야겠다. 호텔 프런트 직원들과도 인사를 다 나눴는데. 허허"라며 웃었다.

LG는 전날(9일) KIA와 올 정규시즌 마지막 광주 원정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비로 인해 취소됐다. 이 경기는 추후에 편성될 예정이다.

그러면서 류 감독은 "이제 원정 경기도 다 끝나간다"면서 "그런데 부산은 야구장 새로 안 지어요?"라고 취재진을 향해 물었다.

류 감독은 "사직구장에 가보니 선수들이 (라커룸에서) 다닥다닥 붙어있더라. 대전도 그렇다. 잠실구장의 경우, 홈 선수단은 괜찮은데 원정 온 선수들은 불편하다. 옷을 제대로 편하게 갈아입을 곳도 마땅치 않은 게 사실"이라고 아쉬워했다. 부산 사직구장은 지난 1985년 완공돼 35년의 세월이 흘렀다.

류 감독은 "이런 부분에 대해 자꾸 기사 좀 써 달라"고 개탄한 뒤 "무엇보다 선수들이 불편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