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2' 주현미 "트로트 근원 모르는 후배 많아 혼란"

장은송 기자 / 입력 : 2020.09.09 16:47 / 조회 : 236
image
/사진=SBS '트롯신이 떴다 2 - 라스트찬스' 기자간담회 캡처


가수 주현미가 오디션에 참가한 후배들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9일 SBS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2 라스트 찬스'(이하 '트롯신2')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트롯신2'는 코로나19 여파로 설 곳을 잃은 수많은 무명 가수들이 무대 지원금 1억을 두고 펼치는 뽕필살벌한 트로트 전쟁을 담은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주현미는 이번 시즌을 맞이해 180도 변했다는 질문에 "저도 제가 그렇게 될 줄 몰랐다. 이 프로그램이 무명으로 활동하던, 그러니까 가수로 활동한 후배들이지 않나. 그 친구들에게 기회를 주고자 시작을 한거라 편하게 마음을 먹고 시작했다. 그런데 제가 생각했던 것과 달랐던 점이 있었다. 후배들이 특정한 무대에만 서다 보니 트로트라는 장르를 잘못 알고 있더라. 트로트의 근원을 당연히 알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50~60년대 노래를 아예 모르더라. 그러면서 트로트 가수를 하겠다는 후배들을 봤을 때 저는 조금 혼란스러웠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막상 후배들은 제가 그런 얘기를 했을 때 그런 생각을 하지 못했다고 하더라. 먹고 살아야 되니까. 절실하게 매달리는 모습을 봤다. 이게 애정을 갖게 만든 거 같다. 그 친구들이 어떻게 업그레이드 해가는지 지켜 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트롯신2'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