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북상·코로나 여파' 함덕주-플렉센 복귀, 차질 생길까 [★잠실]

잠실=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9.03 05:15 / 조회 : 542
image
함덕주. /사진=OSEN
두산 베어스가 새로운 선발진을 구상 중이다. 현재 고정 멤버는 라울 알칸타라(28)와 최원준(26), 그리고 좌완 베테랑 유희관(34). 하지만 선발이었던 이영하(29)가 최근 마무리로 보직을 옮겼다. 대신 2군에 있는 좌완 함덕주(25)가 선발진에 합류한다. 여기에 외국인투수 크리스 플렉센(26)이 부상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김태형(53) 두산 감독은 2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에서 "함덕주는 6일에 콜업할 것"이라며 "플렉센은 다음 주에 2군 경기가 있다.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2군 경기를 하는 것을 보고 복귀 스케줄을 잡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팀 마무리였던 함덕주는 올 시즌 29경기에 등판해 3승1패 10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3.72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이영하가 마무리 보직을 원했던 것과 달리 함덕주는 선발 역할을 맡고 싶어 했다. 공교롭게도 두 선수의 뜻이 맞고, 김태형 감독도 이를 받아들이면서 보직 변경이 이뤄졌다.

함덕주는 지난 달 30일 2군에서 라이브 피칭을 실시했다. 20개, 3세트씩 총 60개를 던졌다. 조금씩 투구수를 늘려가는 단계다. 김태형 감독은 투구수가 부족한 함덕주를 위해 멀티이닝을 책임질 수 있는 김민규(21)를 뒤에 놓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함덕주로선 부담을 덜게 됐다.

다만 문제가 있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의 북상으로 인해 이번 주 비소식이 많은 상황이다. 2일 잠실 두산-한화전도 우천 취소돼 함덕주 복귀가 연기될 수 있다. 일단 이날 선발 등판하려고 했던 이승진(25)이 3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에 나선다. 선발 로테이션이 한 차례씩 뒤로 밀린 셈이다. 김태형 감독도 "함덕주의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image
크리스 플렉센. /사진=OSEN
발목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됐던 플렉센의 상황도 지켜봐야 한다. 플렉센은 오는 4일 SK 와이번스 2군 경기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최근 한화 2군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퓨처스리그 일정이 변경될 수 있다. 플렉센의 실전 경기를 보고 1군 등록하려고 했던 두산의 계획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다행히 플렉센의 컨디션은 올라온 상태다. 지난 달 25일 첫 불펜 피칭을 소화한 플렉센은 27일 두 번째, 30일 세 번째 불펜 피칭에 임했다. 투구수는 20개에서 30개, 또 60개로 늘려갔다. 2일에도 불펜 피칭을 소화했다.

김태형 감독은 플렉센의 복귀에 대해 "아무래도 경기를 해보고 합류하는 것이 좋다"면서도 "퓨처스리그 경기가 취소된다고 하면 라이브 피칭만 보고 콜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