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꽃' 이준기, 또 목숨 잃을 위기 "어떤 선택일지 기대 부탁"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0.09.02 14:13 / 조회 : 801
image
tvN 수목극 '악의 꽃'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이준기가 또다시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한다.

2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악의 꽃'(극본 유정희 연출 김철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 11회에서는 도현수(이준기 분)가 ‘연주시 연쇄살인사건’ 공범을 밝히기 위해 염상철(김기무 분)과 위험천만한 대립각을 세운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피와 땀으로 얼룩진 도현수의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이 고조된다. 그는 과거 진범인 제 부친과 공범에게 피해자들을 연결시켰던 인신매매조직의 염상철 앞에서 강제로 무릎이 꿇려 매서운 눈빛으로 쏘아보고 있다.

도현수는 앞서 염상철과 납치 피해자와 공범의 사진, 이름을 1억과 교환하기로 했고, 차지원을 비롯한 형사들에게는 거래 정보를 공유하며 이 끔찍한 조직을 일망타진할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손이 묶인 채 옴짝 달싹 못 하는 도현수와 그 앞에서 비열한 웃음을 짓고 있는 염상철의 모습이 대비되면서 심상치 않은 위기가 예고된다. 목숨을 내건 도현수의 은밀한 계획이 들통이 난 것인지 혹은 그 속에 또 다른 흑막이 있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과연 도현수는 “부디 다치지 마세요”라고 전한 차지원(문채원 분)과의 약속을 지키고 무사히 그녀 앞에 돌아갈 수 있을지 그리고 다시 진실을 마주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악의 꽃’ 제작진은 "오늘(2일) 사건이 기폭제가 되어 그동안 보지 못했던 도현수의 감정이 터져 나올 예정이다. 어쩌면 삶을 폐허로 만들 수도 있는 진실 앞에 선 도현수와 차지원이 어떤 선택을 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어 "내일(3일) 스페셜 방송 역시 그동안의 스토리를 한눈에 되짚어 볼 알찬 구성으로 준비하고 있으니 이번 주 방송도 특히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