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물보' 이학주, '부부의세계' 악역의 '찐순둥' 면모 '매력부자'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8.25 11:53 / 조회 : 6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Joy


배우 이학주가 '찐순둥' 면모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24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신흥 대세 배우 이학주가 게스트로 출연해 월요일 저녁을 유쾌하게 물들였다.

확실한 존재감의 신스틸러로 안방극장을 단숨에 사로잡았던 이학주는 작품 속 이미지들과는 다르게 촬영장에 입장하면서부터 긴장한 모습으로 뜻밖의 반전을 선사했다. 해맑은 미소로 자리에 앉은 그는 이수근과 서장훈의 필터 없는 돌직구 질문을 받게 되자 주변에 도움을 청하는 눈빛을 보내는 등 순수한 모습을 보이기도.

이후 이학주는 "사실은 그렇지 않은데, 사람들이 나를 세게 본다. 무서워한다"라며 드라마 '부부의 세계' 속 악역 캐릭터로 인해 생긴 강렬한 이미지에 대한 고민을 허심탄회하게 털어 놓았다.

이학주는 드라마를 보지 않은 이수근을 위해 즉석에서 악역 연기를 펼쳐 보이고, 반대로 착한 역할이 궁금하다는 반응에는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속 서인우 역으로 변신해 보였다. 이학주는 현장에서 '액션' 소리를 듣자 마자 1초 만에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해 그간 쌓아 온 연기 내공을 아낌없이 폭발시켜 보는 이들의 이목을 단숨에 사로 잡았다.

고민을 상담해 주던 이수근과 서장훈이 이학주에게 밝은 장르의 작품에 출연할 것을 추천하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자, 이를 귀담아 듣던 이학주는 사실 최근 개봉한 영화에서 악역이 아닌 우유 부단한 취준생 역할을 맡았다고 전했다. 이는 자신이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어서오시게스트하우스'의 개봉 소식을 깨알같이 전한 것으로, 세상에 둘도 없는 '홍보 요정'의 면모를 뽐낸 것.

마지막으로 이학주는 MC들이 건넨 깃발 중 하나를 뽑고 '앞으로 새처럼 훨훨 날아다닐 일만 남았다.'는 호쾌한 점괘를 받은 뒤, 퇴장 할 때도 MC들과 제작진들에게 연신 허리를 숙여 인사하는 모습으로 끝까지 순수 청년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매료시켰다.

이처럼 이학주는 자신의 솔직한 고민을 털어 놓으며 '순한맛'의 수줍음 가득한 본래 모습부터, '매운맛'의 강렬한 작품 속 캐릭터까지 자유롭게 넘나들며 다양한 스펙트럼의 매력을 발산해 역대급 '반전남'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톡톡히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