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칸타라 공에 손 맞은 정상호, 3회 교체 '불운'... "X레이 예정" [★잠실]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8.20 19:36 / 조회 : 917
image
두산 정상호.
두산 베어스 포수 정상호(38)가 부상으로 일찍 교체됐다.

정상호는 2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전에 9번 포수로 선발 출장했다.

경기 중 부상을 당해 교체됐다. 0-0으로 맞선 3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알칸타라가 던진 151km 속구에 왼손을 맞았다. 공을 뒤로 흘러 1루 주자 손아섭은 2루로 향했다. 정상호의 상태가 좋지 못했다. 트레이너가 달려와 상태를 살폈지만 더이상 뛸 수 없었다. 최용제와 교체됐다.

두산 관계자는 "왼쪽 손바닥 타박상이다. X레이를 찍기 위해 병원으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