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악' 박명훈, '악'의 서막..긴장감 UP 강렬한 키맨 활약 톡톡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8.15 15:35 / 조회 : 439
image
/사진=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박명훈 스틸


배우 박명훈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영화의 시작점에서 사건의 첫 문을 열었다.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극장가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감독 홍원찬)서 박명훈이 사건의 발단에 서며 관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 분)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 분)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이다.

박명훈은 극중 인남에게 마지막 미션인 고레다 암살건을 쥐어주는 브로커 시마다 역을 맡았다. 이는 인남이 레이의 타겟이 되게 만드는 사건의 발단으로 끈질긴 추격전의 시작점이 된다. 앞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에서 지하실 남자 근세 역으로 사건의 클라이막스를 장식한 박명훈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는 '악'이 충돌하는 발단으로 극의 강렬한 시작을 알린 것.

등장만으로도 관객의 기대감을 키운 신스틸러 박명훈은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키맨 활약을 펼쳤다. 특히 시마다 역의 완벽한 구현을 위해 발음과 억양을 달리함은 물론, 관객을 놀라게 한 극적 전개까지 충격적인 열연으로 제 몫을 톡톡히 했다.

한편 박명훈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 이후 '경관의 피', '보이스', '휴가', '비광', '리미트', '싸나희 순정'까지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