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싹쓰리 마지막 일정=비룡의 날(ft.스페셜 보양식)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8.15 09:45 / 조회 : 438
image
/사진제공=MBC


2020년 여름 싹쓰리의 마지막 일정은 바로 '막내 비룡의 날'로 꾸며진다. 비룡이 그토록 원하던 유두래곤, 린다G와 한 끼를 위해 전복 스페셜 코스부터 해물라면까지 '요리왕 비룡'이 준비한 보양식을 선보인다.

15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 정지훈)의 2020년 여름 마지막 추억 만들기 현장이 공개된다.

image
/사진제공=MBC


한여름을 더욱 뜨겁게 불태운 싹쓰리의 마지막 일정은 막내 비룡이 형 유두래곤, 누나 린다G와 하고 싶었던 것들을 원하는 대로 하는 '막내 비룡의 날'로 정하고, 비룡이 준비한 계획대로 진행됐다.

비룡은 그동안 싹쓰리 활동을 하며 꾸준히 유두래곤-린다G와 회식을 제안했지만 너무도 쿨한 멤버들 때문에 성사되지 못했다. 이에 비룡은 싹쓰리의 마지막을 핑계(?) 삼아 형, 누나와 한 끼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image
/사진제공=MBC


비룡은 섭서비가 아닌 요리왕 비룡으로 변신해 유두래곤과 린다G를 위한 특급 보양식을 준비했다. 비룡은 재료와 양념, 요리 근육(?)까지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그동안 숨겨왔던 요리실력을 뽐냈다. 소속사에 따르면 비룡은 평소 캠핑을 좋아해 멤버들도 몰랐던 남다른 요리 실력을 갖고 있다고.

비룡은 한여름 싹쓰리 활동으로 땀 흘린 유두래곤을 위한 스테이크, 린다G를 위한 전복 스페셜 코스, 그리고 각종 해산물이 듬뿍 들어간 해물라면까지, 진수성찬을 예고했다. 유두래곤과 린다G는 스테이크와 전복에 버터를 대량(?) 투하한 비룡을 향해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지만, 요리의 맛을 본 후 극찬의 박수를 쏟아냈다는 전언이다.

image
/사진제공=MBC


한치의 오차도 없는 요리 속도로 혀를 내두르게 만든 비룡은 유두래곤과 린다G의 칭찬에 흥이 올라 자신이 만든 요리를 먹고 "설명할 방법이 없네"라며 자신만만한 모습까지 보였다고 해 그 맛을 궁금하게 만든다.

특히 비룡이 린다G를 위해 다른 보양식이 아닌 ‘전복’을 선택한 특별한 이유도 공개된다. 비룡의 진심에 감동한 린다G는 급하게 제주도로 떠날 준비까지 했다고 전해져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image
/사진제공=MBC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