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트롯' 황민우 "리틀 싸이 때 엄마에 대한 조롱" 눈물[★밤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0.08.15 07:00 / 조회 : 583
image
/사진= MBN 예능 '보이스트롯' 방송 화면


'보이스트롯'에서 '리틀 싸이'로 활동한 황민우가 당시 엄마에 관한 반응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트롯'에서 '리틀 싸이' 황민우가 베트남 출신 어머니에게 미안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날 배우 박희진과 대결한 황민우는 박현빈의 '댄싱퀸'을 선곡해 노래를 불렀다. 황민우의 무대에는 동생 황민호도 깜짝 등장해 즐거움을 선물했다.

그러나 심사위원 혜은이는 황민우에게 "노래가 좀 아쉬웠다. 이 경연은 노래를 중요시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무대가 좀 아쉬웠다"고 평가했고 남진은 "세계적으로 빛날 수 있는 월드 스타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스튜디오에 있는 황민우의 부모님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MC 김용만은 부모님에게 "아들의 끼는 누구에게서 받은 것이냐"라고 물었고 황민우의 어머니는 "저는 끼가 없고 민우 아빠는 끼가 있는 것 같다"며 서툰 한국말로 대답했다.

황민우는 "사실 저희 엄마가 베트남 분이시다. 제가 '리틀 싸이'로 활동할 때 아플을 많이 받았다. 저한테 악플을 다는 건 괜찮은데 저희 엄마한테 '베트남으로 가라' 등 상처가 되는 악플을 했다. 마음이 굉장히 아팠고 엄마한테 미안했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엄마.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할 테니까 지켜봐 줘. 사랑해"라고 전해 출연자들의 눈물을 자아냈다. 황민우 군의 동생 황민호 또한 "엄마, 아빠 사랑해"라고 귀여운

결국 황민우는 박희진과의 대결에서 승리해 4라운드에 진출하는 영광을 얻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