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리뷰] '투런포만 4방+이정용 2승' LG, 선두 NC 꺾고 3연승

창원=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8.14 22:07 / 조회 : 1183
image
5회 투런포를 날린 라모스가 기뻐하고 있다.
LG가 NC를 꺾고 시리즈 기선 제압에 성공하며 3연승을 달렸다.

LG는 14일 창원 NC파크에서 펼쳐진 NC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원정 경기에서 투런포만 네 방을 앞세워 10-4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LG는 46승1무36패를 마크했다. NC는 48승2무28패를 올리며 선두를 지켰다. 같은 날 롯데에 패한 2위 키움과 승차는 2.5경기를 유지했다.

선취점은 2회 LG가 뽑았다. 2사 후 이성우가 중전 안타를 친 뒤 구본혁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이어 3회엔 선두타자 채은성이 좌익선상 2루타를 친 뒤 김현수의 우중간 적시타 때 득점을 올렸다.(2-0)

그러자 NC는 4회말 3점을 뽑으며 승부를 뒤집었다. 2사 2루에서 모창민의 우중월 적시 2루타, 후속 박준영의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가 터졌다. 지난 2016년 입단한 박준영의 데뷔 첫 안타였다. 계속해서 지석훈이 우익수 쪽 역전 적시타를 작렬시켰다.(2-3)

LG는 곧바로 이어진 5회초 큰 것 한 방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2사 1루 기회. 라모스가 볼카운트 3-1에서 라이트의 5구째 높은 속구(150km)를 공략, 가운데 담장을 넘겨버렸다. 라모스의 시즌 23호 홈런이었다. 그러자 NC는 5회말 1사 2루서 양의지가 동점 적시타를 뽑아냈다. 승부는 4-4 원점.

image
8회 채은성의 홈런포가 터진 뒤 LG 더그아웃 모습.


팽팽하던 승부는 8회에 갈렸다. NC는 지난 12일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한 문경찬을 마운드에 올렸다. 그러나 문경찬이 홈런 2방을 허용하며 승부가 기울었다. 1사 후 구본혁이 볼넷을 골라낸 뒤 홍창기가 우월 투런 아치(시즌 3호)를 그렸다. 이어 장준원이 안타를 친 뒤 채은성이 좌월 투런포(시즌 9호)를 폭발시켰다. 점수는 순식간에 8-4가 됐다.

9회 LG는 8회 수비 때 교체로 들어와 마스크를 썼던 유강남이 김진성을 상대로 무사 1루서 좌월 투런포(시즌 8호)를 작렬,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LG 선발 김윤식은 4⅓이닝(82구) 6피안타 2볼넷 5탈삼진 4실점(4자책)으로 5회를 채우지 못한 채 마운드를 내려갔다. 그러나 두 번째 투수 송은범이 1⅔이닝 4탈삼진 1피안타 무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고, 진해수에 이어 이정용이 1⅔이닝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올 시즌 두 번째 승리를 챙겼다. 장단 18안타를 몰아친 타선에서는 채은성과 이형종이 3안타, 김현수와 장준원, 김민성, 구본혁이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반면 NC는 5이닝(100구) 9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4실점(4자책)으로 승패 없이 마운드를 내려갔다. 4-4 동점 상황서 마운드에 오른 문경찬이 ⅓이닝(24구) 3피안타(2피홈런) 4실점(4자책)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image
14일 역투하는 LG 이정용.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