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FC, 아산시 수해복구작업에 구슬땀 흘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8.13 20:03 / 조회 : 302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충남아산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 이하 충남아산FC)이 지역 수해복구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아산시는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많은 수해가 발생,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이에 따라 충남아산FC는 지역을 대표하는 프로구단으로서 12일, 아산시 자원봉사센터의 협조를 얻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아산의 한 농가를 찾았다.

이 날, 찾아간 곳은 아산시 송악면에 위치한 농장으로 하우스 안에 외부에서 흘러들어온 토사물이 쌓여있는 상태였다. 충남아산FC 사무국 직원들은 흘러내려 온 토사물을 정리하고 하우스 내 전반적인 복구작업을 도왔다.

이운종 충남아산FC 대표이사는 “아산시가 연일 이어진 집중호우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며 지역 농가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아산시를 대표하는 프로축구단으로서 작은 도움이나마 되기 위해 이 곳을 찾았다. 수해 피해를 입은 분들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구성원 모두 보람을 느끼고 있고, 조속히 피해 복구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수해복구에 참여한 구단 관계자는 “아산시를 대표하는 프로축구단 직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일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충남아산프로축구단은 8월 16일 경남과의 원정 경기를 치른 후, 22일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전남과의 일전을 앞두고 있다.

사진=충남아산FC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