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8-만신' 감독 "이연희, 첫인상 굉장히 시크했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8.13 15:55 / 조회 : 337
image
노덕 감독/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만신'의 노덕 감독이 이연희와 함께 작업한 소감을 털어놓았다.

노덕 감독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시네마틱드라마 'SF8'(에스 에프 에잇. 기획 MBC·DGK, 제공 wavve·MBC, 제작 DGK·수필름) 미디어간담회에서 '만신'에서 이연희와 만남에 "첫 인상이 굉장히 시크했다"고 말했다.

노 감독은 "(이연희를 처음 보고) 제가 생각했던 '만신' 속 캐릭터와 잘 어울리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전 이연희 모습보다 '만신'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이연희에게 더 가깝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들과 하나의 작품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힘든 지점도 있었지만, 배우들과 작업은 굉장히 즐거웠다"는 말로 '만신'에서 호흡한 배우들에게 만족감을 드러냈다.

노덕 감독의 '만신'은 이연희, 이동휘가 주연을 맡았다. 높은 적중률을 자랑하는 인공지는 운세 서비스 '만신'을 맹신하는 사회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뤘다.

한편 'SF8'은 한국영화감독조합(DGK)에 소속된 김의석, 노덕, 민규동, 안국진, 오기환, 이윤정, 장철수, 한가람 등 총 8명의 감독이 각각 근 미래를 배경으로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하고 독창적인 소재를 다룬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다.

'간호중'(감독 민규동), '만신'(감독 노덕), '우주인 조안'(감독 이윤정), '블링크'(감독 한가람),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감독 안국진), '하얀 까마귀'(감독 장철수), '증강콩깍지'(감독 오기환), '인간증명'(감독 김의석) 등 8개의 에피소드로 꾸며졌다. 지난 7월 10일 웨이브(wavve)를 통해 선공개 됐으며, 오는 14일 오후 10시 10분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