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태곤 반긴 박경완 대행 "부족한 우타자에 도움, 좌익수 활용" [★수원]

수원=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8.13 17:09 / 조회 : 459
image
오태곤.
박경완 SK 와이번스 감독 대행이 오태곤(29) 활용법에 대해 밝혔다.

박경완 대행은 13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전을 앞두고 "오태곤은 멀티플레이어 자원이다. 빠른 발도 가지고 있다. 우타자가 부족한 상황이라 오태곤이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2010년 신인 3라운드(전체 22순위)로 롯데에 지명된 오태곤은 2017년 KT로 이적했다. 올 시즌 1군에서는 4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20를 기록 중이며 퓨처스리그에서는 7경기에서 타율 0.455와 OPS 1.311를 올렸다.

SK 구단은 "내∙외야 멀티 포지션 소화가 가능하고 장타력과 빠른 주력을 겸비한 오태곤을 영입하며 선수단 뎁스를 강화했다"고 평가했다.

일단 오태곤은 내야수가 아닌 외야수로 활용할 생각이다. 박 대행은 "프로 데뷔를 유격수로 했다고 들었다. 내야도 확인하고 싶지만 팀 사정상 좌익수 쪽이 맞는 것 같다. 내일(14일) 광주에 합류한다. 확대 엔트리 때 등록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홍구에 대해서는 "분명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우리에겐 필요한 선수지만, KT에서 포수로서의 기량을 더 펼칠 수 있으리라고 본다.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는 선수가 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