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8' 민규동 감독 "드라마 연출..독특한 경험"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8.13 14:43 / 조회 : 342
image
민규동 감독/사진=김창현 기자 chmt@


'SF8'의 '간호중'을 연출한 민규동 감독이 드라마, 영화의 차이점에 대해 이야기 했다.

민규동 감독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시네마틱드라마 'SF8'(에스 에프 에잇. 기획 MBC·DGK, 제공 wavve·MBC, 제작 DGK·수필름) 미디어간담회에서 드라마와, 영화의 차이점에 대해 "독특한 경험"이라고 표현했다.

민 감독은 '간호중'을 통해 드라마 연출을 맡았다. 그는 "일단, 극장 영화를 개봉한다는 전제가 없는 가능성이 있을 수 있지만 독특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미완적 고민을 했고, 감각 세포가 깨어나는 지점이 있었다. 이야기 만들어 가는 과정이 어느 때보다 자유로웠다"고 밝혔다.

또 "감독들이 자신의 연출 방향들이 흔들리지 않은 채로 편하게 새로운 실험, 도전한 게 아닐까 싶다"면서 "제작 여건상 가장 어려운 요건이었다. SF라는 가장 비용 많이 들 수 있는 것에 도전했다. 게임이 주는 새로운 룰에서 새로운 이야기 찾아보려는, 게임이 주는 신선함이 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민규동 감독이 연출을 맡은 '간호중'은 요양병원에 10년 째 식물인간으로 누워 있는 환자와 지칠 대로 지친 보호자, 그 둘을 보살피던 간병로봇의 이야기다. 이유영, 예수정이 출연했다.

한편 'SF8'은 한국영화감독조합(DGK)에 소속된 김의석, 노덕, 민규동, 안국진, 오기환, 이윤정, 장철수, 한가람 등 총 8명의 감독이 각각 근 미래를 배경으로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하고 독창적인 소재를 다룬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다.

'간호중'(감독 민규동), '만신'(감독 노덕), '우주인 조안'(감독 이윤정), '블링크'(감독 한가람),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감독 안국진), '하얀 까마귀'(감독 장철수), '증강콩깍지'(감독 오기환), '인간증명'(감독 김의석) 등 8개의 에피소드로 꾸며졌다. 지난 7월 10일 웨이브(wavve)를 통해 선공개 됐으며, 오는 14일 오후 10시 10분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