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괜' 장영남 "김수현 밝은 에너지..서예지 너무 예뻤다"(인터뷰②)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8.13 15:10 / 조회 : 986
image
배우 장영남 /사진=앤드마크


배우 장영남(46)이 김수현, 서예지와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으로 흡족함을 드러냈다.

장영남은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이하 '사괜')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 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 분)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판타지 동화 같은 로맨틱 코미디.

장영남은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괜찮은 정신병원'의 수간호사 박행자이자 고문영의 친모 도희재 역을 맡았다. 장영남은 극 중반까지 수간호사로서 선하고 따뜻한 모습을 보여주다가 극 후반에는 사이코패스 도희재로 정체를 밝히고 악랄한 모습을 보여줘 충격적인 대반전을 선사했다.

image
배우 장영남 /사진=앤드마크


장영남은 '사괜'의 현장 분위기로 "김창완 선배님은 딱 괜찮은 병원의 원장님 같았다. 선배님한테 찰떡 같다고 했다. 별이 역의 장규리 배우는 서울예대 후배인데, 열심히 연기 연습을 해오더라. 병원에 있는 친구들은 모두 위화감 없이 연기를 잘 했다. 박규영 씨도 연기 욕심이 많고 책임감이 컸다"고 말했다.

김수현과 선과 악의 대결구도를 보인 소감을 묻자 "김수현 씨는 사람이 좋더라. 사람이 밝고 파이팅하는 기운이 좋았다. 어떨 땐 반갑게 인사해주는 모습을 보고 강아지 같은 느낌이 들었다. 연기할 땐 눈빛이 180도 바뀌어서 멋진 친구구나. 저렇게 잘 될 수밖에 없겠구나 싶었다"고 답했다.

서예지의 엄마 역을 맡은 소감으론 "서예지 씨는 열정이 엄청나다. 연기 열정이 대단하고 노력을 많이 한다. 촬영 스케줄이 빡빡했는데 비주얼로 변화가 없더라. 대단한 아름다움이었다"며 "드라마 리딩 때 떨릴 정도로 예쁘게 생각했던 배우였다. 예의도 바랐다. 아름다운 분의 엄마 역을 맡아 좋았고 현장에서 꼬옥 껴안아줬다"고 말했다.

오정세에 대해선 "이미 현장에서 눈빛부터 상태가 돼 있더라. 그동안 직접 현장에서 본 적은 없었는데 이번 작품에서 확 다른 느낌이 들었다"고 극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