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시일반' 오나라 "사람 취급한 적 없다"..김정영 "그럴 짓 했다"[별별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08.12 22:04 / 조회 : 358
image
/사진=MBC 수목드라마 '십시일반' 방송화면 캡처


'십시일반'의 남문철 전 아내 김정영이 남문철과 내연 관계였던 오나라와 말싸움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십시일반'에서 김지혜(오나라 분)는 지설영(김정영 분)을 찾아갔다.

이날 김지혜는 지설영을 찾아갔다. 김지혜는 "이거 대본 아니지? 살인계획서잖아"라고 따졌다. 지설영이 쓴 대본에는 현재 유인호(남문철 분) 살인 진행 과정이 대본 형식으로 들어있다. 지설영은 비웃으며 뒤돌았다. 김지혜는 계속해서 따졌지만 지설영은 경찰한테 말하라며 무시했다.

김지혜는 "너는 뭐가 그렇게 잘났는데. 맨날 고고한 척 깔아보고"라며 화냈다. 지설영은 "그럴 짓 했잖아. 당신 존중할 이유 없어"라고 답했다.

김지혜는 "존중? 그딴 거 바라지 않아. 당신이 나를 사람취급은 해?"라며 분노를 폭발시켰다. 지설영 역시 "사람 취급하게 했어? 20년간 내 앞에서 알짱거리면서 고문했으면 됐잖아. 이제 그만해"라며 소리를 질렀다.

김지혜는 "무서워서 그랬어. 그 사람이 날 버린 것처럼 우리 빛나도 버릴까봐. 우리 빛나 애비 없는 자식 안 만들려고 필사적이었어. 내가 버림받아봤으니까. 그게 얼마나 무서운 건지 아니까. 우리 빛나한테 만큼은 그런 감정 안 느끼게 하고 싶었어"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지설영은 "너네 모녀 얘기에 관심 없어. 나가"라며 차갑게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