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바르샤 선수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8.12 20:53 / 조회 : 1780
image
FC 바르셀로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FC 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FC 바르셀로나 선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FC 바르셀로나 구단은 12일(한국시간) 오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프리 시즌을 시작하는 선수 9명 중 한 명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 선수는 무증상 상태로 건강은 양호한 상태다. 현재 자택에 격리돼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바르샤는 오는 15일 오전 4시 포르투갈 리스본의 에스타디오 다 루즈(벤피카 홈 구장)에서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을 치른다.

구단에 따르면 다행히 이 선수는 1군 선수단과 접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