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내인생' 최성재, 진예솔 오해 풀어 "오빠 아니었으면"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0.08.12 19:41 / 조회 : 1138
image
/사진= MBC 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 방송 화면


'찬란한 내 인생'에서 최성재가 진예솔의 오해를 푸는 데 큰 도움이 됐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에서 장시경(최성재 분)이 고상아(진예솔 분)의 오해를 푸는 데 도움을 주는 내용이 그려졌다.

장시경은 "납치범 중간 측이 잡혔대서 방금 경찰서에 다녀오는 길이다. 그 중간 측의 지시선이랑 통화하면서 에이 플러스'라는 말을 들었다는데 고 전무, 에이플러스 주 거래처 아니냐, 혹시 나한테 말 안한 거 있으면 말해달라. 에이 플러스랑 너랑 무슨 관계냐"라고 물었다.

그때 들어온 고충은 "나도 들었다. 어떻게 된 건지 말해 보라"며 물었고 고상아는 "실은 협박을 받고 있었다. 퇴직한 송 이사한테요. 제가 에이 플러스라는 회사를 통해 회사 자금을 횡령하고 있었다고 오해했다. 그걸 터트리겠다고 협박하다가 엄마까지 납치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고상아는 "전 회사 자금을 횡령한 적 없다. 회계장부는 이상이 없다"며 억울함을 말했고 고충은 "그런 일이 있으면 바로 말을 했어야지"라며 고상아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

고 회장이 가고 난 뒤 고상아는 "고맙다. 오빠 아니었으면 또 아빠랑 오해 생길 뻔 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