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리뷰] '이정후 10회 끝내기포' 키움, 한화에 3-2 짜릿한 역전극

고척=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8.12 21:56 / 조회 : 1030
image
키움 이정후.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극적인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키움은 1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와 홈 경기서 연장 10회 이정후의 끝내기포를 앞세워 3-2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키움은 전날(11일) 당한 5-7의 패배를 설욕했다. 이번 시즌 한화전 7승 1패의 압도적인 기록을 남겼다.

◆선발 라인업

- 키움 : 서건창(지명타자)-김하성(유격수)-이정후(중견수)-러셀(2루수)-박병호(1루수)-김혜성(좌익수)-전병우(3루수)-주효상(포수)-박준태(중견수). 선발 투수는 한현희.

- 한화 : 이용규(좌익수)-노수광(중견수)-하주석(유격수)-김태균(1루수)-강경학(2루수)-반즈(우익수)-임종찬(지명타자)-최재훈(포수)-정기훈(3루수). 선발 투수는 김민우.

◆한화를 계속 쫓아간 키움.

선취점은 한화가 냈다. 3회초 1사 이후 최재훈이 우익수 방면 2루타를 쳤고 이용규가 좌전 적시타를 쳐 1-0을 만들었다. 키움도 5회말 박준태의 2루타 이후 서건창의 적시타가 나와 1-1 균형을 맞췄다.

양 팀은 6회 점수를 주고 받았다. 6회초 하주석의 우월 솔로포로 한화가 2-1로 앞서갔지만 키움 역시 6회말 1사 2,3루 득점권 상황에서 주효상이 우익수 방면 희생 플라이로 2-2 다시 동점이 됐다.

◆결국 이정후가 끝냈다.

이틀 연속으로 승부는 연장에서 갈렸다. 연장 10회에 돌입한 가운데, 이정후가 10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한화 투수 김종수를 상대로 극적인 우월 끝내기 솔로포를 터트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