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시일반' 오나라 쓰러졌다..김혜준 '충격'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8.12 13:20 / 조회 : 260
image
/사진=MBC


'십시일반' 오나라는 갑자기 왜 쓰러졌을까.

MBC 수목 미니시리즈 '십시일반'(극본 최경, 연출 진창규)이 수백억 대 유산을 두고 죽은 화가 인호(남문철 분)의 죽음과 관련된 비밀을 하나씩 풀어가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화가의 집에 모인 사람들이 감춰뒀던 비밀들이 드러나며 조금씩 맞춰져가는 퍼즐이 완성된 큰 그림을 기대하게 한다.

이런 가운데 12일 7회 방송을 앞두고 '십시일반' 제작진이 화가의 작업실에서 쓰러진 지혜(오나라 분)의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지혜는 화가의 작업실에 늘어선 염료를 살펴보고 있다. 뒤로는 빛나(김혜준 분)와 박여사(남미정 분)도 보여 이들이 작업실에서 어떤 일을 하고 있었는지 궁금증을 더한다. 마지막으로 충격에 빠진 빛나의 표정과 그 뒤로 지혜처럼 쓰러진 박여사가 함께 포착돼 호기심이 더욱 치솟는다.

지난 8월 6일 방송된 '십시일반' 5회 방송에서는 빛나가 화가가 죽은 당일 그의 작업실에 갔다는 사실이 밝혀져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화가의 죽음과 무관해 보이던 빛나도 그날과 관련된 비밀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 이로 인해 빛나는 갑자기 의혹의 중심에 서게 됐다.

이에 빛나와 지혜는 의혹의 시작이 된 화가의 작업실을 다시 찾는다. 이때 두 사람이 작업실에 있는 것을 본 박여사(남미정 분)까지 합세한 가운데 작업실에 숨겨진 비밀 때문에 지혜와 박여사가 쓰러지는 일이 발생한다고.

이와 관련 '십시일반' 제작진은 "우리 드라마는 블랙 코미디 추리극이라는 장르답게 수많은 단서를 던져왔다. 이 중에는 아직 회수되지 않은 떡밥들도 존재한다. 저택과 가족들은 아직 많은 비밀을 간직하고 있다. 이 비밀들이 밝혀지는 과정에서 끝까지 휘몰아치는 전개로 스릴과 재미를 드릴 거라 자신한다.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