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멘탈캠프', 김재환→이진혁이 전할 힐링..시즌2 노린다![종합]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8.12 13:46 / 조회 : 309
image
'소년멘탈캠프' 정세운(사진 맨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이진혁, 김우석, 김재환/사진제공=SM C&C STUDIO


김재환, 정세운, 김우석, 이진혁이 출연한 '소년멘탈캠프'가 시즌2를 넘어 장수 예능의 자리를 바랐다.

12일 낮 12시 wavve 오리지널 웹 예능 '소년멘탈캠프'(제작 SM C&C STUDIO·wavve, 기획 이예지·천명현, 연출 김동욱) 랜선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소년멘탈캠프'는 치열한 경쟁, 바쁜 스케줄로 지쳐버린 아이돌들의 심리를 낱낱이 파악하고, 자신도 몰랐던 모습을 알아가며 함께 힐링하는 '아이돌 심리 강화' 프로젝트다. 테프콘이 진행을 맡았으며, 김재환, 정세운, 김우석, 이진혁이 1기 멤버로 합류했다.

image
'소년멘탈캠프' 제작발표회 정세운(사진 맨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이진혁, 김동욱PD, 김우석, 김재환, 데프콘/사진제공=SM C&C STUDIO


이날 김재환, 정세운, 김우석, 이진혁 외에 데프콘, 연출을 맡은 김동욱 PD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합류 소감을 비롯해 촬영 비하인드 등을 털어놓으며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또 시청자들에게 선사할 '힐링'을 강조했다.

김재환, 정세운, 김우석, 이진혁은 '소년멘탈캠프'에 출연한 이유를 털어놓았다. 먼저 김우석은 "저를 힐링시켜 줄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그러나 갖은 산전수전, 많은 고난이 있었다"며 촬영 전 기대했던 것과는 프로그램이 달랐음을 언급했다. 이어 "취지는 제가 생각했던 것과 반대였지만, 결론은 힐링이었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진혁은 "저는 좀 색달랐다. 이 멤버들이 한다고 이야기를 듣고, '저기서도 날 뛸 수 있을까' 싶었다. 이 친구들과 텐션을 맞출 수 있을까 싶었는데, 잘 맞았다"고 밝혔다.

정세운은 "제 또래에 같은 직업에 종사하고 있는 종사자들끼리 모여서 이야기 나눠본다고 해 기대했다. 출연하기를 잘했다. 밤에 가졌던 시간이 특별했다.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김재환은 "제가 바라던 힐링이었다"면서 "친구들과 하고 싶었던 게임도 하고, 진솔한 이야기도 있었다.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네 명의 1기 멤버들과 함께 한 소감에 대해 "신나고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도 네 분을 계속 응원할 것"이라면서 "네 분 색깔이 다 다르고 만족한다"면서 1기 멤버들과 함께 한 시간에 만족해 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김동욱 PD는 시즌2에 대한 열망을 거듭 드러냈다. 그는 1기로 끝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드러냈다. 또 '소년멘탈캠프'를 스핀오프 한 '소녀멘탈캠프' '노년멘탈캠프' 등 여러 버전을 언급했다.

김 PD는 시즌2의 멤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네 분(김재환, 정세운, 김우석, 이진혁)의 조합이 좋았다. 2기, 3기 섭외해도 이 정도 조합이 나올 수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주 첫 방송을 해 캐스팅에 대한 생각은 아직이다"고 말했다.

정세운, 김우석도 시즌2 제작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정세운은 "1기 말고, 2기, 3기도 나와서 총집합 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김우석은 "2기 때도 불러주시면 나오겠다. 장수 방송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외에 '소년멘탈캠프'는 1기 멤버들의 프로젝트 그룹 결성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고, 네티즌들이 추천한 그룹명 중 '본방사수'를 가장 마음에 들어했다. 과연 이들이 뭉친 프로젝트 그룹도 볼 수 있게 될지 기대감을 더했다.

네 명의 아이돌이 심리 강화 과정을 담은 '소년멘탈캠프'. 앞으로 공개될 방송에서 어떤 에피소드가 펼쳐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소년멘탈캠프'는 지난 7일 wavve를 통해 첫 공개됐다. 매주 금요일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