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애, 2년만에 국내 무대 나들이... 대유위니아 MBN오픈 출전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8.11 17:45 / 조회 : 466
  • 글자크기조절
image
신지애./사진=뉴스1
2020 KLPGA 투어의 열한 번째 대회인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 (총상금 7억 원, 우승상금 1억4천만 원)'이 오는 14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포천시에 위치한 대유 몽베르 컨트리클럽(파72·6525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8회째를 맞은 본 대회는 대유위니아그룹이 새 스폰서로 합류해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의 이름으로 열리게 되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총상금을 지난해보다 1억 원 증액하고 풍성한 부상을 마련하는 등 선수들을 위해 판을 키웠다.

본 대회가 배출한 역대 우승자들을 살펴보면 면면이 화려하다. 초대 챔피언인 김하늘(32,하이트진로)을 시작으로 김세영(27,미래에셋), 박성현(27,솔레어) 등 최고의 스타 선수들이 트로피를 들어올렸으며, 지난 2017년에는 최혜진(21,롯데)이 아마추어 신분으로 출전해 18년 만에 프로대회 시즌 2승째를 거두는 대기록을 남겼다. 지난해에는 박민지(22,NH투자증권)가 2위 그룹을 한 타 차로 따돌리고 감격스러운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타이틀 방어에 도전하는 박민지는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한다는 점이 부담감으로 느껴지는 것 같다. 하지만 타이틀 방어에 도전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값진 기회이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고 싶다"고 말하며, "지금 체력적으로 나쁘지 않은 상태다. 최근에 샷은 안정적인데 퍼트가 잘 안 떨어져서 이에 중점을 두고 대회 준비를 할 계획이다"고 생각을 밝혔다.

현재 KLPGA 대상포인트 5위, 상금순위 6위, 평균타수 4위에 오르는 등 준수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박민지가 본 대회 최초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image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 포스터./사진=KLPGA


2주 전 열린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며 2년 연속 우승을 기록한 '대형 신인' 유해란(19,SK네트웍스)도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올해 루키 시즌을 보내고 있는 유해란은 시즌 1승을 포함해 출전한 모든 대회에서 컷을 통과하는 등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이며 신인상 경쟁에서 가장 앞서 나가고 있다. 현재 유해란이 1,055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으며, 2위 조혜림(692점/19,롯데)과 3위 노승희(613점/19,요진건설)가 벌어진 격차를 줄이기 위해 뒤를 쫓고 있다.

또한, '골프지존' 신지애가 지난 2018년에 열린 '중도해지OK정기예금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2년 만에 공식 국내대회에 출전하며 골프 팬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시즌 KLPGA투어는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KLPGA 대상포인트에서는 이소영(23,롯데)이 1위를 달리고 있지만, 상금순위는 박현경(20,한국토지신탁), 평균타수는 김효주(25,롯데)가 1위에 이름을 올려 주요기록부문의 선두가 모두 다르다. 게다가 지난 시즌 6관왕에 빛나는 최혜진과 루키 신분으로 3승을 거둔 임희정(20,한화큐셀)이 경기력을 점차 끌어올리고 있어 ‘대세’를 콕 집어내기 어려운 형국이다.

주요기록부문 중에서 상금순위 선두 경쟁이 가장 치열하다. 선두 박현경이 약 4억5천4백만 원이며, 2위 이소영이 약 3억9천1백만 원, 3위 임희정이 약 3억8천7백만 원으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이번 대회 우승자에게 1억4천만 원이 주어지는 만큼 결과에 따라 4위 김효주(약 3억6천7백만 원)와 5위 유해란(약 3억3천2백만 원)까지 선두에 올라설 가능성이 있다.

대상포인트의 경우 선두 이소영이 300점을 쌓아 올리며 2위 최혜진(236점)과 격차를 벌리고 있다. 206점 3위 임희정, 196점 4위 김효주가 그 뒤를 따르는 상황에서 어떤 선수가 우승 포인트 50점을 차지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밖에 시즌 2승에 도전하는 이다연(23,메디힐), 김지영2(24,SK네트웍스), 김민선5(25,한국토지신탁)가 출전하고, 2019 LPGA투어 신인상을 차지한 이정은6(24,대방건설), JLPGA에서 활동 중인 김하늘과 이보미(32,노부타그룹)도 출전해 대회를 빛낼 예정이다.

MBN 매일경제와 대유위니아그룹이 공동주최하고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개최되며, 주관방송사인 SBS 골프와 네이버, 다음카카오, 올레TV, LG유플러스를 통해 매 라운드 생중계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