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말년 "샌드박스, 내부 소통시스템 무능..사과·보완 약속"[전문]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8.11 16:51 / 조회 : 444
image
/사진='침착맨' 이말년 개인 방송화면 캡처


유튜버이자 웹툰 작가 이말년이 샌드박스 네트워크와 갈등이 해결됐다고 밝혔다.

이말년은 11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갤라쇼 촬영 끝나고 샌드박스와 이야기 나누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소속사와의 갈등이 봉합됐으며, 문제를 공론화시킨 점을 사과했다.

이말년은 "만나서 솔직하게 화난 부분 다 말씀드렸다. 사실 화 많이 났었다. 샌드박스에서는 내부적으로 많은 문제가 많았다고 반성한다고 말씀해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매니저에게 책임전가한 것이 아니었다. 그냥 내부 소통시스템이 무능했다. 이 부분은 확실하게 보완한다고 약속했다"고 덧붙었다.

또한 이말년은 "저도 공론화하고 심한 말씀 드린 점 사과드렸다"고 사과하며 "비가 많이 내린다. 모두 폭우로부터 무탈하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글을 마쳤다.

앞서 이말년은 7일 새벽 자신의 트위치TV 개인방송을 진행하던 중 소속사 샌드박스를 향한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샌드박스의 기획, 대본, 연출 등 준비 미흡과 음향 사고, 영상 홀드백(다른 플랫폼으로 유통될 때까지 걸리는 시간) 등을 지적하며 "이럴 거면 회사를 접어라"라고 일침한 바 있다.

다음은 이말년의 팬카페 글 전문이다.

만나서 솔직하게 화난 부분 다 말씀드렸습니다.

사실 화 많이 났어요.

샌드박스에서는 내부적으로 많은 문제가 많았다고 반성한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매니저에게 책임전가한 것이 아니더라고요.

그냥 내부 소통시스템이 무능했습니다.

이 부분은 확실하게 보완한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저도 공론화하고 심한 말씀 드린 점 사과드렸습니다.

비가 많이 내리네요.

시청자 여러분들 폭우로부터 무탈하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