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선미가 뽑은 'JYP 경악 퍼포먼스'는?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8.11 13:39 / 조회 : 394
image
/사진=MBC


가수 선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스승이자 듀엣곡 파트너인 박진영과 호흡을 맞춘 '극한 JYP 체험기'를 공개한다.

오는 12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박진영과 그의 애제자 선미, 그의 스승 김형석이 함께하는 '스승님이 누구니'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진영이 신곡 'When We Disco(웬 위 디스코)'로 컴백한다. 특히 이번 노래는 박진영이 직접 제작한 그룹 원더걸스의 '애제자' 선미가 함께해 발매 전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탈 JYP' 후 박진영과 듀엣 호흡을 맞춘 선미는 박진영의 운명론(?)적 물음에 낚여 듀엣 제안을 거절할 수 없었다고 해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PD님을 5분 동안 보는 게 쉽지 않다"고 직구를 날리며 스승인 박진영과 연인 콘셉트 뮤직비디오 촬영 중 '아이 콘택트'를 해낸 비결(?)을 공개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선미는 박진영의 변화도 귀띔한다. 히트곡인 '24시간이 모자라' 녹음 당시 "모~" 한 글자를 무려 3일간 녹음했다고 밝힌 선미는 "이번엔 두 시간 만에 녹음이 끝났다"고 고백했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잠잠히 듣던 김형석은 박진영의 변화 이유를 두고 솔로몬 해답(?)을 내놨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꼬꼬마 시절부터 박진영을 보고 자라 모두를 경악케 한 '발가락 피아노'마저 놀랍지 않았다고 밝힌 선미가 꼽은 'JYP 경악 퍼포먼스'까지 공개된다고 해 기대감을 키운다.

그런가 하면 박진영과 김형석은 뜻밖의 공통분모로 이야기 꽃을 피운다. 첫 번째 주제는 딸. 늦깎이 딸바보가 된 두 사람은 아이와의 일화를 공개하며 아빠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고. 두 딸의 아빠인 박진영은 16개월인 첫째가 히트곡 '너뿐이야'를 듣고 보인 천재적음악 기질과 남다른 바운스를 뽐낸 일화를 공개, 딸 바보 면모를 과시할 예정이다.

박진영과 김형석의 또 다른 관심사는 다름 아닌 '라스' MC 김구라. 두사람은 “김구라가 너무 귀엽다”고 입을 모으며 '찐 애청자'만 집어낼 수 있는 김구라의 특징을 공개해 김구라를 부끄하게 만들 예정이다. 특히 김형석은 김구라 덕분에 연예대상에서 신인상을 받은 일화를 공개해 '구라둥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