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기상청·아큐웨더' 찾는 사람들.."한국은 못 믿어"

박소영 기자 / 입력 : 2020.08.11 10:15 / 조회 : 6738
image
/사진=노르웨이 기상청 홈페이지 화면 캡처
image
/사진=아큐웨더 홈페이지 화면 캡처
한국 기상청에 대한 불신이 커지면서 노르웨이 기상청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올 여름 역대급 폭염을 예보한 기상청의 말과 달리 지난 6월 24일부터 시작된 장마는 오는 14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앞서 지난달 중순 기상청은 8월 초에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일주일 만에 장마가 더 길어질 것이라며 예보를 수정한 바 있다.

기상청의 예측 오차가 반복되자 노르웨이나 핀란드의 기상청 혹은 미국의 '아큐웨더', 영국의 'BBC웨더' 등 해외 사이트에서 국내 일기예보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이러한 세태에 네티즌들은 "노르웨이 기상청 정확도가 더 높다", "한국 예보는 도저히 믿을 수가 없음", "이쯤 되면 기상청 예보를 반대로 해석하면 될 듯"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