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커스] '승부보다 위로가 먼저' 제주, 팬들과 '특별재난지역' 충남 아산과 수해민 위해 두 손 모아 기원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8.10 19:18 / 조회 : 279
image


[스포탈코리아=제주] 이경헌 기자=승부보다 위로가 먼저였다.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충남아산FC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집중폭우로 큰 피해가 발생한 충남 아산시민과 수해 피해자들을 위로했다.

제주는 10일 오후 7시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0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충남아산과 격돌한다. 선두권 도약을 위한 양보없는 한 판이었지만 훈훈한 장면이 먼저 연출됐다.

이날 제주는 최근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충남 아산 연고팀과의 맞대결임을 감안해 킥오프를 앞두고 아산 시민 및 수해 피해자에게 위로와 격려를 보내는 시간을 가졌다.

image


그라운드에 입장한 양팀 선수단과 이날 경기장을 찾은 제주팬들은 경기 시작전 아산 시민 및 수해 피해자들이 빠른 수해 복구로 다시 일상으로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두 손을 모아 기도했다.

남기일 감독을 "최근 아산이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었다는 소식을 접했다. 위기를 극복하는 우리는 모두 원팀이다. 제주 선수단을 대표해 아산 시민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라고 말했다.

image


사진=제주유나이티드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