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철 딸 주장 A씨 "父와 이혼소송 B에 많은 상처 받아"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8.10 20:13 / 조회 : 849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가수 박상철 막내 딸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 A씨가 박상철과 이혼 중인 B씨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9일 네티즌 A는 자신의 블로그에 '저는 가수 박상철 1남 2녀 중 막내 박○○입니다"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는 글을 통해 "제가 이 글을 올리는 이유는 현재 저희 가족에게 일어나고 있는 뉴스에 대해서 저희 가족이 그 동안 B로 인해 받아온 상처와 비통함이 아물어 지기도 전에 계속되어오는 협박과 지금과 같이 계속되는 자기중심적인 언론보도에 도저히 참을 수 없어 고민 고민끝에 이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며 "이 글을 써내려 가기 전, 저는 제가 겪었던 온전히 저의 입장을 있는 사실만을 쓸 것을 맹세합니다"고 했다.

A는 "저의 초등학교 6학년 생일은 악몽이었습니다"면서 "생일을 하루하루 세어가며 기다리던 그 날이었는데 그날 이 여자의 존재를 알게 되었고 아빠에 대한 배신감과 실망이 컸지만 아빠는 하루가 다르게 매일 아빠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을 저와 언니 오빠에게 다 해 주었습니다"고 했다. 이어 "B는 매년 제 생일을 기억해 그 날 마다 난리를 치고 아빠와 저를 만날 수 없게 하였습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생일이 어느 순간부터 오지 않았으면 하는 날로 바뀌게 되었죠. 사춘기를 이 여자로 인해 하루하루 악몽에 시달리며 살았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B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가 없었죠"라고 주장했다.

또한 고등학교 3학년 때 B가 집에 찾아와 문을 열어줄 때까지 두드리고, 초인종을 누르며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이외에 다른 일까지 더해져 대인기피증, 생리불순과 이로 인한 스트레스로 극심한 복통에 약을 먹으며 항상 마음을 졸였다고 주장했다.

A는 "저는 이번 일로 사실이 아닌 일들이 기사화가 되는것에 정말 많은 상처를 받았습니다"면서 "무엇보다도 엄마가 괴로워하며 슬퍼하시는 모습이 저는 도저히 용서가 안됩니다"고 했다. 이어 "그렇게 원하던거 다 가지고 남의 가정 피눈물 나게 만들었는데 그걸로 부족하던가요? 저는 원래 아주 활발한 성격이었는데 이 일이 있은 후 낯도 가리고 성격도 많이 변하게 되었습니다. 자꾸 보상하라고 하던데 제 사춘기와 저희 가족이 당신으로 인해 겪은 상처는 어떻게 보상하실 건가요?"라고 덧붙였다.

A는 이번 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또, 사건과 별개로 저희 아빠는 제게 소중한 분이시고 저와 언니 오빠에게 늘 최선을 다했고, 더할 나위없이 좋은 아빠입니다"고 주장하며 "그러니 저희를 언급하시며 자식을 버렸다는 듯한 억측은 삼가 해주길 바랍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고 했다.

한편 박상철은 최근 B씨와 이혼소송이 진행 중임이 알려졌다. 지난 4일 디스패치가 그의 사생활과 관련해 보도 하면서 논란에 휘말렸다.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박상철이 과거 아내였던 C씨와 결혼을 유지하면서, 다른 여성 B씨를 만났다. 이후 박상철은 C씨와 이혼, B씨와 재혼을 했다. 박상철은 B씨와 이혼 소송 중이며, 이 과정에서 두 사람 사이에 폭행, 특수폭행 등 형사고소가 있었다.

박상철은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논란과 관련 지난 4일 스타뉴스에 "제가 전 아내(C씨)와 이혼한 부분에 대해선 할 말이 없다. 제 잘못이다. 그러나 B에게는 제가 잘못한 게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B가 주장한 폭언, 폭행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후 B씨는 스포츠조선과 인터뷰를 통해 박상철의 주장에 반박하며 "진실을 끝까지 밝힐 거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박상철 막내 딸이라고 주장한 네티즌 A씨 글 전문

저는 가수 박상철 1남 2녀 중 막내 박○○입니다.

제가 이 글을 올리는 이유는 현재 저희 가족에게 일어나고 있는 뉴스에 대해서 저희 가족이 그 동안 ○○○로 인해 받아온 상처와 비통함이 아물어 지기도 전에 계속되어오는 협박과 지금과 같이 계속되는 자기중심적인 언론보도에 도저히 참을 수 없어 고민 고민끝에 이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이 글을 써내려 가기 전, 저는 제가 겪었던 온전히 저의 입장을 있는 사실만을 쓸 것을 맹세합니다.

저의 초등학교 6학년 생일은 악몽이었습니다. 생일을 하루하루 세어가며 기다리던 그 날이었는데 그날 이 여자의 존재를 알게 되었고 아빠에 대한 배신감과 실망이 컸지만 아빠는 하루가 다르게 매일 아빠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을 저와 언니 오빠에게 다 해 주었습니다. ○○○는 매년 제 생일을 기억해 그 날 마다 난리를 치고 아빠와 저를 만날 수 없게 하였습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생일이 어느 순간부터 오지 않았으면 하는 날로 바뀌게 되었죠. 사춘기를 이 여자로 인해 하루하루 악몽에 시달리며 살았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가 없었죠.

제가 고등학교 3학년이었을때, 본인이 기사에서 자랑스럽게 언급한 것처럼 저희 집에 찾아와서 열어줄 때까지 문을 두드리고 계속하여 초인종을 누르며 괴롭혀왔습니다. 그 밖에도 어느날 하교 후 집에 갔는데 집 문과 엘리베이터, 집 부근에 자신이 아빠의 부인이라며 자신의 등본과 (아빠와 자신, 그리고 아이의 가족관계서) 돈을 달라는 내용의 벽보가 동네 주민들이 다 볼 수 있게 여기저기 붙어있었습니다. 학교에 찾아오진 않을까 또 언제 집에 찾아올까 하는 불안함에 대인기피증과 생리불순과 이로 인한 스트레스로 극심한 복통에 약을 먹으며 항상 마음을 졸이며 지내왔습니다.

누구보다도 힘들었을 사람은 저희 엄마입니다. 부끄러운줄 모르고 계속해서 개인 톡으로 엄마에게 입에 담지 못할 폭언과 인신공격을 하며 이혼을 하라는 협박으로 엄마를 오랫동안 괴롭혔습니다. 스포츠조선의 인터뷰 기사에서 전처가 ‘너희 둘이 살아라. 대신 돈은 내가 갖겠다.’라며 웃으며 그러라고 했다.’라고 적혀있습니다. 이러한 기사로 인해 저희 어머니가 돈을 다 챙겨 이득을 취하고 이혼했다는 댓글들이 난무합니다. 기사는 있는 사실만을 가지고 나오는것이라고 그동안 믿고 읽어왔는데 제가 너무 세상을 몰랐나 봅니다. 계속해서 돈 돈 거리는데 네 맞습니다. 제 입장에서 이 여자의 목적은 돈으로 밖에 안보이거든요. 그렇게 원하던 이혼 하라고 해서 천사같은 저희 어머니가 이혼까지 해주고 결혼했으면 알아서 잘 살면 될 것을 4개월만에 이혼 소송하는 건 돈이 목적이겠죠. 생각보다 돈을 마음대로 쓸 수 없어서 화가났나요? 사랑해서 결혼한거 아니었나요?

저는 이번 일로 사실이 아닌 일들이 기사화가 되는것에 정말 많은 상처를 받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엄마가 괴로워하며 슬퍼하시는 모습이 저는 도저히 용서가 안됩니다. ○○○는 지금도 계속하여 돈을 목적으로 저희 엄마를 언급하고 있습니다. ○○○의 거짓기사 인터뷰로 인해 엄마가 더 이상의 상처를 받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그렇게 원하던거 다 가지고 남의 가정 피눈물 나게 만들었는데 그걸로 부족하던가요? 저는 원래 아주 활발한 성격이었는데 이 일이 있은 후 낯도 가리고 성격도 많이 변하게 되었습니다. 자꾸 보상하라고 하던데 제 사춘기와 저희 가족이 당신으로 인해 겪은 상처는 어떻게 보상하실 건가요?

매번 기사낸다 방송국에 알린다와 같은 온갖 협박으로 저희 아빠도 유명인이라는 이유 하나로 오랜시간 고통 받았을 겁니다. 지금도 결국 원하는 액수를 못 가져서 저희 가정을 파탄낸것으로도 모잘라 디스패치와 각종 언론사에 직접 인터뷰 하셔서 올린 글들 정말 원래도 상상초월이라고 생각했지만 도무지 뭐라 형용할 단어가 없네요.

심지어는 저와 저희 엄마, 아빠 사진을 올리고서는 ○○○와 ○○○라는 글까지 돌아다녀서 제가 사진을 내려달라고 요청했지만 제가 무슨 힘이 있겠어요. 도가 지나친 악플들, 서슴치않고 언급되는 저와 엄마의 이름과 사진은 버젓이 돌아다니는데 ○○○는 언론 뒤에 숨어서 안 그래도 상처받은 저와 엄마를 댓글로 욕을하고 신상을 숨기고 지내네요. 누군가 이 억울함 씻어 주겠죠?

극단적 선택 후 돈을 목적으로 말도 안되는 폭행고소를 하고 유명세를 이용하여 협박 등 이미 법정에서 다 끝난 이야기지만, 필요하다면 저는 법정에 출석할 용의가 있습니다.

또, 사건과 별개로 저희 아빠는 제게 소중한 분이시고 저와 언니 오빠에게 늘 최선을 다했고, 더할 나위없이 좋은 아빠입니다. 그러니 저희를 언급하시며 자식을 버렸다는 듯한 억측은 삼가 해주길 바랍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