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 김창렬 "'올드스쿨' 폐지에 공허, DJ DOC 앨범 준비돼 있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8.10 19:05 / 조회 : 482
image
/사진제공=KBS 라디오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


DJ DOC 김창열이 '올드스쿨' 하차 심경 및 근황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서울·경기 89.1MHz. 월~일요일 오후 4시~6시 방송)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김창열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윤정수는 "인지도 센 분만 모시는 이 코너에, 진짜 센 분을 모셨다”며 김창렬을 소개했고, 김창열은 "타방송 라디오에 나온 게 15년만이다. 그것도 4시에"라며 인사를 했다.

김창열은 한 청취자가 ''미스터 라디오'는 들어본 적 있나'라고 묻자, "15년 동안 '올드스쿨'을 진행했다. 동시간대니 당연히 들어본 적은 없다. 처음에 차태현, 안재욱이 한다길래 긴장했는데, 윤정수 남창희로 바뀌고 '이건 껌이다' 했다"라면서 "그런데 이렇게 내가 먼저 하차할지 몰랐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정수는 김창열에게 "이렇게 웃으면서 시작했지만, 진짜 물어보고 싶었다. 처음 '올드스쿨' 끝날 때 기분이 어땠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창열은 "처음 폐지된다는 말을 들었을 때, '이거 사실인가?' 싶었다. 15년 동안 정말 열심히 했다고 자부하는데, 공허했다. 실감이 안났다"면서 "6월 1일이 막방이었는데, 가까워 올수록, 실감이 나더라. 그 이후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계획이 안 섰고, 허했다"고 대답했다. 또 '막방에 울었나'라는 질문에는 "엄청 울었다. 나보다 제작진이 더 울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윤정수가 "슬프지만 나는 참을 거 같다"고 했고, 남창희는 "나는 무조건 운다. 15년 아니라, 지금 1년 조금 넘게 했는데, 지금도 바로 울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창열은 한 청취자가 '근황이 궁금하다. 그 이후로 즐겨듣는 라디오 있나?'라고 묻자, "6월 1일 '올드스쿨' 마지막 방송 이후, 라디오를 안 듣는다. 근데 오늘 라디오 나와보니까 역시 라디오는 재밌다. 다시 들어야 될거 같다"라고 답했다.

또한 그는 "트로트 경연 프로에 출연하고 있는데 트로트 앨범 낼 생각없나?'라는 질문에는 "내고 싶은 생각은 있지만 아직 시기상조다"고 말했다. 이어 윤정수가 "솔직히 우리는 DJ DOC 앨범을 더 기다린다"라고 하자, "사실 DJ DOC 앨범은 다 준비돼 있다. 코로나도 그렇고, 유통사 등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 고래싸움에 새우다. 오해하실 까봐. 우리가 고래 아니고 새우다"라고 밝혔다. 이에 윤정수는 "이렇게 드센 새우도 있나"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 윤정수는 "다시 DJ하면, 몇 시대를 원하나"라고 김창열에게 물었고, 김창열은 "솔직히 말하면 아직은 좀 더 쉬고 싶다. 15년 동안 휴가를 딱 두 번 갔다"고 밝혔다.

김창열은 윤정수와 남창희가 "두 번 밖에?"라면서 놀라자, "두 분도 웬만하면 가지 마라. 내가 휴가 갈 때, 잠깐 대타 왔다 가잖아? 내 자리 거기 가 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두 분도 가지 마라. 5년까지는 '여기가 내 자리다. 내 엉덩이가 여기 붙어있다'라고 생각하고 휴가 가지마라"라고 덧붙였다. 이에 남창희가 "나는 할 수 있다. 차박이 유행이지만 나는 라박도 할 수 있다. 여기서 먹고 자겠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